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문화
'노출 사고' 파파다키스, 민유라 또한 같은 상황 겪자 파트너가 "괜찮아, 괜찮아" 다독이며 옷 여며줘
[ 날짜별 PDF ]
(사진: MBC, 겜린 인스타그램)
[전기신문=최현지 기자] 가브리엘라 파파다키스와 민유라 선수가 아찔한 노출 사고를 겪었다.

19일 가브리엘라는 기욤 시제롱과 2018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아이스댄스 쇼트댄스에 출전, 아름다운 연기를 선보이다 가브리엘라의 후크가 풀리는 상황에 마주했다.

풀린 의상에 가브리엘라의 가슴이 드러나자 시제롱은 그녀의 의상을 바로잡아주려 노력했다.

앞서 11일 민유라 선수 또한 후크가 풀려 당황한 모습을 드러냈지만 그녀의 파트너였던 알렉산더 겜린 역시 그녀의 옷을 여며주었다.

무사히 경기를 마친 민 선수는 당시 한 매체를 통해 "겜린이 빨리 상황을 파악하고 '괜찮다, 괜찮다'고 속삭이며 경기 내내 나를 위로해줬다"고 전했다.

겜린도 당시 SNS에 "그녀의 의상에 문제가 생겼지만 침착하게 대응한 것이 자랑스럽다"고 밝혀 팬들의 응원을 모으기도 했다.
작성 : 2018년 02월 20일(화) 00:38
게시 : 2018년 02월 20일(화) 00:38


최현지 기자         최현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2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