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문화
최민정 금메달, "다음 경기엔 눈물 흘리지 않을 거다"…약속 지키고 '미소'
[ 날짜별 PDF ]
(사진: KBS)
쇼트트랙 최민정 선수가 국민들을 환호케 했다.

17일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1500m 결승전에서 최 선수는 압도적인 경기력을 발산, 놀라운 경기 진행력으로 뒤따라오는 선수들과 큰 격차를 보이며 1위에 등극해 금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이날 당당히 정상을 차지하며 국민들의 환호를 자아낸 최 선수는 이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감격스러운 마음을 고백하며 "꿀잼 경기였다"라고 귀여운 소감을 전해 대중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앞서 최 선수는 지난 13일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전에서 실격 판정을 받으며 국민들의 아쉬움을 한 몸에 받았던 바, 최 선수의 1위 등극이 더욱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 선수는 13일 실격 판정 이후 믹스트존 인터뷰를 통해 "결과에 관해서는 후회하지 않기로 했다"라며 "많은 분이 응원해주셨는데 보답해드리지 못해 죄송하다. 지금 눈물을 흘리는 건 그동안 힘들게 준비했던 게 생각나서 그렇다. 속은 시원하다"라고 눈시울을 붉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또한 "아직 세 종목이나 남았다. 다음 경기에선 눈물을 흘리지 않겠다. 이겨낼 자신 있다. 원래 500m는 주 종목이 아니었다. 결과에 연연하지 않겠다"라고 말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작성 : 2018년 02월 17일(토) 22:20
게시 : 2018년 02월 17일(토) 22:20


황정아 기자         황정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2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