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산업 뉴스&피플 금융.부동산 오피니언 전기문화
라이프
공연ㆍ회화
세무&건강
연예
스포츠
투데이이슈
카드뉴스
스켈레톤 1위 윤성빈, "머리가 너무 커요"…아이언맨 헬멧 착용한 이유는? 3D 기술 도입
[ 날짜별 PDF ]
(사진: KBS)
[전기신문=권준호 기자] 스켈레톤 선수 윤성빈이 세간의 화제다.

15일, 강원도 평창군 올림픽 슬라이딩 센터에서 열린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스켈레톤 1차 경기에서 윤성빈이 눈부신 활약으로 1위에 올랐다.

이날 윤성빈은 스켈레톤 남자 1, 2차레이스 합계 1분40초35로 출전선수 30명 중 1위를 기록해 전 세계 이목을 모았다.

특히 지난 2014년부터 마블(MARVEL) 슈퍼 히어로인 '아이언맨' 헬멧을 특수제작한 이후 그는 매 경기마다 좋은 성적을 거두고 있다.

더불어 지난해 12월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그의 아이언맨 헬멧이 두형 형태에 맞게 설계된 것으로 전해져 관심이 쏠리고 있다.

당시 국내 헬멧 업체의 도움으로 그의 아이언맨 헬멧은 3D 스캔 기술로 두형을 측정, 머리 모양의 미세한 부분까지 그래픽으로 구현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그는 "맞춤형이 아닌 기성제품을 사용했었다"라며 "헬멧이 저한테 너무 커서 바꾸게 됐다"고 헬멧을 특수제작한 이유를 밝혔다.

또한 그는 "작지도 않고 크지도 않고 딱 제 머리에 맞다. 스타트할 때 좋은 기량이 나오지 않을까 생각된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마지막으로 아이언맨 헬멧을 착용에 이유에 대해 그는 "평소에 좋아했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작성 : 2018년 02월 16일(금) 03:12
게시 : 2018년 02월 16일(금) 03:12


권준호 기자         권준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4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