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오피니언
(사설)가상화폐 불법채굴...강력한 단속 필요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값싼 전기를 이용한 가상화폐 채굴에 대한 우려가 있었는데 이러한 우려가 현실이 됐다. 한전에 따르면 산업용·농사용 전기를 이용해 가상화폐 채굴장을 운영해 온 불법 채굴업체 38곳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이번에 적발된 사람들은 산업단지 폐공장 건물이나 농어촌 창고에 불법으로 입주한 뒤 가격이 싼 산업용·농사용 전기를 이용해 채굴기를 24시간 돌려 가상화폐를 채굴해 왔다.

가상화폐를 얻기 위해선 채굴이란 과정을 거친다. 미국의 서부 개척시대에 금을 캐는 것과 같은 과정이다. 다만 가상화폐 채굴은 복잡한 연산을 풀어 화폐를 습득한다. 수백대의 채굴기를 운영하는 사례까지도 있는데 이 과정에서 필수적인 것이 전기다. 암호화된 연산을 풀기 위해선 고성능의 컴퓨터가 필요하고, 과열된 컴퓨터를 식히기 위해선 냉방기가 필요하다. 가정에서 채굴을 한다면 전기요금은 누진되어 기하급수적으로 늘 수밖에 없다.

이번에 적발된 사례를 보면 24시간 운영되는 가상화폐 채굴장의 특성상 겨울철 1달을 기준으로 전기(계약전력 200㎾)요금은 일반용 대비 산업용은 65.9%, 농사용은 31.7% 수준으로 저렴한 것으로 조사됐다. 채굴 과정에서부터 불법이 횡행한다면 화폐로서 가치를 가질 수 없기 때문에 불법 채굴에 대한 강력한 단속은 필요하다. 특히 한전은 이번에 적발한 것처럼 값싼 농사용, 산업용 계약 고객 중에서 갑작스러운 사용량 증가가 의심되는 수용가에 대해서는 보다 세밀한 추적조사가 필요하며, 가상화폐 채굴장 의심 사용자에 대한 현장 조사를 일회성 단속에 그칠 것이 아니라 수시로 해야 할 것이다.
선풍적인 인기를 얻었던 가상화폐가 익명성 뒤에 숨어 자금도피, 불법자금 융통 등에 활용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에 세계 각 국은 강력한 제재 카드를 만지작거리는 상황에서 채굴과정에서 부터 불법이 있었다면 싹을 잘라야 할 것이다.
작성 : 2018년 02월 13일(화) 15:39
게시 : 2018년 02월 14일(수) 13:52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2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