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산업 뉴스&피플 금융.부동산 오피니언 전기문화
사설
등촌광장
기자의 눈
독자투고
월요객석
이주의 말말말
경제산책
데스크 칼럼
(디지털 경제산책) 글로벌 기업의 시가총액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시가총액은 상장주식을 시가로 평가한 것이다.
개별종목의 시가총액은 그 종목의 발행주식수와 주가를 곱한 것으로, 그 회사의 규모를 평가할 때 사용한다.
때문에 산술적으로 시가총액이 1000억원이라면 그만큼의 자금이 있어야만 회사를 매수할 수 있다는 의미다.
개별 기업의 시가총액은 그래서 그 기업의 실질적인 가치를 의미하기도 한다.
12일 글로벌 기업들의 시총 상위 100대 기업이 공개됐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2일 기준 글로벌 시총 상위 100대 기업 상장사의 시총 합계액은 21조5220억 달러(약 2경3394조원)에 달했다. 이는 1년 전 상위 100대 기업의 시총보다 27.5%나 증가한 것이다.
상위 20위권 가운데 한국 기업은 삼성전자가 유일했다.
삼성전자는 2831억 달러를 기록, 전년도(2423억 달러)보다 16.8% 증가했지만 순위는 18위에 그쳤다. 전년도(15위)보다 세 계단 하락한 수치다.
글로벌 증시가 전반적으로 상승하면서 경쟁사들의 시총이 더 큰 폭으로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올해 분석결과를 보면 미국의 ICT산업 트리오인 애플, 구글, 마이크로소프트는 부동의 1∼3위를 차지했다. 각각 8143억 달러, 7749억 달러, 7066억 달러를 기록했다.
중국의 텐센트, 알리바바, 공상은행의 경우는 ‘톱10’에 신규로 진입했다.
특히 텐센트(5494억 달러)는 시총이 1년 사이에 2배 이상 늘어나 순위도 14위에서 6위로 껑충 뛰었다. 알리바바(4797억 달러)는 13위에서 8위로, 중국공상은행(4072억 달러)은 16위에서 9위로 상승했다.
중국 기업의 약진에 따라 과거 10위권 안에 있었던 엑슨모빌(12위), 존슨앤드존슨(11위), 웰스파고(14위)는 후순위로 밀리게 됐다.
시총 100대 기업 안에는 총 18개국 기업이 포함됐다.
미국이 51개사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중국(13개), 독일(6개), 프랑스(5개), 영국(4개), 스위스(3개), 호주(3개) 순이다.
네덜란드와 일본, 캐나다, 스페인 기업은 각각 2개, 한국, 대만, 벨기에, 덴마크, 남아프리카공화국, 아일랜드, 브라질 기업은 1개씩 이름을 올렸다.
우리나라에선 SK하이닉스(483억 달러)가 289위로 300위 안에 들었고, 셀트리온(347억 달러)이 442위, 현대차(329억 달러)가 470위를 기록했다.

작성 : 2018년 02월 12일(월) 13:59
게시 : 2018년 02월 13일(화) 09:36


윤정일 기자 yunji@electimes.com        윤정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6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