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산업 뉴스&피플 금융.부동산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기기
SOCㆍ안전
그린비즈
Living&Lighting
산업정책
기업CEO
월간이슈
정부, 스마트도로 조명플랫폼 개발 5년간 290억 '투입'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정부가 스마트도로 조명플랫폼 개발을 위해 5년간 290억 원을 투입하겠다고 밝히면서 향후 사업 방향에 대해 업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최근 제17차 다부처공동기술협력특별위원회에서 2019년도 다부처공동기획사업 3건을 선정했다. 이 중 ‘스마트도로 조명플랫폼 개발 및 실증’은 기존 도로 조명에 정보통신기술(ICT)을 이용해 교통사고가 빈번한 교차로와 스쿨존, 터널, 횡단보도, 결빙도로 등 5개 유형의 도로를 중심으로 사고위험을 파악, 운전자와 보행자에게 효과적으로 정보를 주는 방식 등을 연구하겠다고 밝혔다.
국토부가 주관하고 과기정통부와 산업부가 참여하는 이번 사업은 기존 도로조명에 정보통신기술(ICT)를 접목한 통합 관리체계 구축에서부터 실증, 법제도 및 관련 서비스 표준안을 개선한다는 점에서 눈길을 끌고 있다.
현재 도로공사는 디밍제어장치를 이용해 에너지 절감과 실시간 오작동을 감시하는 수준에서 고속도로 및 터널을 관리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대형차의 졸음운전 추돌사고로 인해 사망자가 급증하면서 차량에 대한 감시는 물론 도로 기반의 추가적인 안전장치가 마련돼야 한다는 지적이 이어져 왔다.
국토부는 조명플랫폼 개발을 통해 각종 정보를 수집하고 분석·제공하는 등 교통사고 감소를 위해 나서겠다는 계획이다.
조명 업계에서는 특히 산업부가 주도하는 스마트 안전융합 도로조명 개발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그동안 라인 조명(Line Lighting) 혹은 낮은 조명으로 불리는 고속도로향 조명은 물론 도로 현황과 통행 상태, 사고 유무, 보안 장치 등을 접목할 수 있는 기술이 개발 중에 있다.
현재 폴(Pool) 중심의 조명 등기구는 경찰과 소방, 기상 등 다양한 분야와 접목해 안전 수준을 끌어올리고, 교차로와 고속도로 분리대 등에 설치되는 라인 조명은 시각적인 효과를 극대화시켜 안전 사거리를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과기부의 핵심 과제인 I2X 통신과 AI 기반 통신 중계기(Gateway)는 기존 디밍제어장치 제조 기술을 갖춘 통신업체에서 충분히 개발할 수 있는 만큼 사업에 대한 시너지 효과도 클 것이라는 게 업계의 전망이다.
정부는 이번 사업을 통해 한국형 표준 도로조명 플랫폼을 개발,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글로벌 스마트 시장 공략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업계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통해 인재형 대형 교통사고를 예방할 수 있어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정부는 산·학·연 관계자들과 머리를 맞대 국내 사업 활성화를 넘어 세계 시장으로 진출할 수 있는 기틀을 다질 수 있도록 적극 나서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작성 : 2018년 02월 07일(수) 10:00
게시 : 2018년 02월 07일(수) 13:18


김승교 기자 kimsk@electimes.com        김승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5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