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삼성전자, 中 1호 LED 상영관 열어…글로벌 최대 극장 체인 완다그룹과 '맞손'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삼성전자 모델들이 '삼성 시네마 LED' 중국 1호 상영관을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와 글로벌 최대 극장 체인인 완다그룹은 4일 중국 상하이시 양푸구 우자오창에 위치한 완다시네마에서 삼성전자와 하만, 완다시네마 측 관계자들이 ‘삼성 시네마 LED’ 중국 상영관 1호 개관을 축하했다.(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글로벌 최대 극장 체인 완다그룹과 손잡고 중국 상하이 우자오창에 위치한 완다 시네마에서 ‘삼성 시네마 LED’ 중국 상영관 1호 개관 행사를 열었다.
완다시네마 상하이관은 삼성전자가 태국과 스위스에 이어 해외 시장에서 세 번째로 수주한 시네마 LED 상영관이다.
삼성전자와 손을 잡은 완다그룹은 전 세계 1352개 극장과 1만4347개 상영관을 갖추고 박스오피스 관람객 점유율이 12%에 달하는 세계 1위 극장 체인이다.
중국 1호관에 설치한 삼성 시네마 LED는 가로 10.3m, 세로 5.4m 크기에 4K(4096x2160) 해상도와 하이다이내믹레인지(HDR) 영상을 지원한다. 기존 영사기 대비 약 10배 이상 밝기로 선명한 화질을 구현하고, 색상 왜곡을 최소화해 영화 제작자 의도를 그대로 살려 준다는 게 삼성전자의 설명이다.
극장 사운드는 하만 JBL 오디오 시스템을 적용했으며 하만 사운드 전문가가 튜닝 작업을 진행했다.
삼성 시네마 LED는 프로젝터 기반 극장용 영사기의 화면 밝기와 명암비 한계를 극복한 세계 최초 극장 전용 LED 스크린이다. 기존 빔 프로젝터 대비 약 40배 긴 10만 시간 이상의 수명으로 내구성도 갖췄다.
태국과 스위스도 대형 영화관 체인에 공급한 것을 고려하면 향후 시네마 LED 적용 영화관을 늘리는 데 유리할 전망이다.
특히 스위스를 유럽 영화관 시장을 공략할 주요 레퍼런스로 삼고, 프랑스 등 인근 국가 마케팅을 강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삼성전자는 아시아, 유럽뿐만 아니라 북미 시장 등 글로벌 영화관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김석기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부사장은 “중국 시장에 삼성 시네마 LED를 공급함으로써 시장 확대에 모멘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세계 영화 애호가에게 삼성의 뛰어난 화질과 음향을 제공하고 싶다”고 말했다.
작성 : 2018년 02월 05일(월) 09:08
게시 : 2018년 02월 05일(월) 09:08


김승교 기자 kimsk@electimes.com        김승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2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