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뉴스&피플
MB, “檢 수사는 노 전 대통령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
서초동 사무실서 기자회견, “짜맞추기식 수사 중단” 촉구
[ 날짜별 PDF ]
이명박 전 대통령이 17일 오후 강남구 삼성동 사무실에서 측근들이 배석한 가운데 검찰의 특수활동비수사와 관련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사진=뉴시스)
이명박 전 대통령은 17일 최근 자신을 둘러싼 다스와 국정원 특활비 수수에 대한 검찰 수사를 정치보복으로 규정하고, “직접 물어보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동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최근 역사뒤집기와 보복정치로 대한민국의 근간이 흔들리는 데 대해 참담함을 느낀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이 전 대통령은 “국민 여러분 매우 송구스럽고 참담한 심경으로 이 자리에 섰다”며 “저는 대한민국 제17대 대통령으로서 이런 자랑스러운 역사를 지키겠다는 마음가짐으로 국정수행에 임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퇴임 이후 지난 5년 간 4대강 살리기와 자원외교, 제2롯데월드 등 여러 건의 수사가 진행되면서 많은 고통을 받았지만 저와 함께 일했던 많은 고위공직자의 권력형 비리는 없었으므로 매우 다행스럽게 생각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 전 대통령은 “적폐청산이라는 이름으로 진행되고 있는 검찰수사에 대해 많은 국민들이 보수를 궤멸시키고 이를 위한 정치공작이자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이라고 보고 있다”며 “저와 함께 일했던 이명박 정부 청와대와 공직자들에 대한 최근 검찰수사는 처음부터 나를 목표로 하는 것이 분명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금 수사를 받고 있는 우리 정부의 공직자들은 모두 국가를 위해 헌신한 사람들”이라며 “제 재임 중 일어난 모든 일의 최종책임은 저에게 있다. 더 이상 국가를 위해 헌신한 공직자들을 짜맞추기식 수사로 괴롭힐 것이 아니라 나에게 물어 보라”고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은 “평창 동계 올림픽을 어렵게 유치했다”며 “우리 국민 모두가 단합해서 평창 올림픽을 성공적으로 이뤄냄으로써 국격을 다시 한번 높일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길 소망한다”고 밝혔다.
작성 : 2018년 01월 17일(수) 18:07
게시 : 2018년 01월 17일(수) 18:07


윤정일 기자 yunji@electimes.com        윤정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기계 캘린더
2018년 10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