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에너지 산업ㆍ기업 시공ㆍ안전 정책ㆍR&D 오피니언 피플inSide 전기家
LH, 미세먼지 Zero 현장 만든다
건설현장 미세먼지 종합대책 시행키로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LH가 건설현장의 미세먼지 대책을 마련한다.
12일 LH는 새정부의 100대 국정과제 가운데 핵심과제인 ‘미세먼지 걱정없는 쾌적한 대기환경 조성’ 정책에 부응하기 위해 ‘건설현장 미세먼지 종합대책’을 시행해 건설현장 주변 대기질 개선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LH의 미세먼지 종합대책은 대기질 오염 원인을 고려해 건설현장에서 발생하는 비산먼지와 건설기계 매연 최소화에 목표를 두고 있다.
건설공사시 외부 여건으로 대기질 상태가 불량할 경우 현장 출입구 토사유출 방지 전담인력을 배치하고 공사용 도로 살수 차량을 집중 투입하는 등 단계별 저감 대책을 시행할 계획이다. 또 미세먼지 농도가 급등하면 지장물 철거, 토사 운반 등 비산먼지 발생 공사를 전면 중단하는 특단의 대책을 내년 1월부터 시행하겠다는 게 LH 측의 설명이다.
LH는 또 맞춤형 환경설비를 전국 현장에 적용한다.
공사장 차량 출입구에 터널식 세차시설을 설치하고 현장 주변 주요 주거지와 교육시설 인근에 워터커튼을 도입해 현장에서 발생하는 비산먼지를 원천 차단한다는 방침이다. 또 미세먼지 농도를 상시 측정해 건설공사로 인한 대기오염이 발생하면 즉각 대응할 계획이다. LH의 맞춤형 환경설비 신설은 올해 연말부터 시범현장에서 운영한 뒤 내년 이후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내년 1월 이후 발주하는 서울 지역 내 건설공사 현장은 저공해 건설장비 활용을 의무화한다. 미세먼지 총괄관리자를 투입하는 등 미세먼지 제로 현장 만들기에 역량을 집중한다.
LH가 이처럼 대기질 개선에 나서는 것은 건설현장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 양이 전체 배출량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크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서울연구원이 최근 발표한 미세먼지 배출 원인 분석결과에 따르면 노후 건설기계에서 발생하는 매연과 비산먼지가 전체 미세먼지 평균 배출량의 34%를 차지할 만큼 비중이 커 정부‧지자체 차원의 대책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현영 LH 건설기술본부장은 “국내 최대 건설 공기업인 LH가 책임감을 느끼고 국민과 함께하는 건설문화 혁신을 선도하겠다”며 “LH 건설현장 주변 대기질 개선을 위해 시행되는 이번 대책이 업계 전반에 퍼져 국민의 건강한 삶을 생각하는 건설문화가 정착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작성 : 2017년 10월 12일(목) 11:30
게시 : 2017년 10월 12일(목) 11:31


윤대원 기자 ydw@electimes.com        윤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7년 10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