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에너지 산업ㆍ기업 시공ㆍ안전 정책ㆍR&D 오피니언 피플inSide 전기家
정부·업계, 美 ‘세탁기 세이프가드’ 공동 대응
미국 공청회 전 서면 의견서 제출 계획
11일 강성천 산자부 통상차관보 주재 민관 대책회의 개최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11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에서 강성천 산업통상자원부 차관보 등 정부 관계자들과 삼성·LG 관계자들이 비공개 대책회의를 하고 있다.
정부와 가전업계가 미국 정부의 한국산 세탁기 세이프가드(긴급 수입제한조치) 발동 우려에 대해 공동 대응해 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산업통상자원부와 외교부, 삼성전자, LG전자 관계자 등은 11일 오후 미국의 세이프가드 발동 검토에 대한 대책 회의를 열고 의견서 제출과 대응 논리 등에 대해 깊이 있는 의견을 나눴다.
산자부 강성천 통상차관보 주재로 열린 이날 회의에는 정부와 업계 관계자 등 15~16명이 참석했다.
강 차관보는 회의를 마친 뒤 “미국 공청회 전에 정부와 민간이 각기 서면으로 의견서를 제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앞서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International Trade Commission)는 지난 5일(현지시각) “삼성전자와 LG전자 대형 가정용 세탁기로 인해 자국 산업이 피해를 보았다”고 결정했다.
ITC는 오는 19일 구제조치 관련 공청회와 21일 구제조치 방법 및 수준에 관한 결정에 이어 12월 4일까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피해 판정과 구제조치 권고 등을 담은 보고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내년 2월 세이프가드 조치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업계에서는 ITC 결정이 최근 미국 정부의 보호무역주의 기조와 맞물려 실제 세이프가드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우려하고 있다.
정부와 업계는 향후 구제조치 판정 과정에서 한국산 제외를 지속 주장하는 한편, 구제조치 적용수준을 최소화하는데 주력할 계획이다.
또 업계 요청이 있을 경우 우리 기업 생산 공장이 있는 베트남 등 이해 당사국과 美 세이프가드 움직임에 공조 대응하고 필요시 양자·다자(WTO SG 위원회, 10.23) 채널을 활용해 우리측 입장을 전달할 계획이다.
작성 : 2017년 10월 12일(목) 09:41
게시 : 2017년 10월 12일(목) 10:52


송세준 기자 21ssj@electimes.com        송세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7년 10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