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에너지 산업ㆍ기업 시공ㆍ안전 정책ㆍR&D 오피니언 피플inSide 전기家
가스 사고 사망자 5년간 총 629명 달해
해마다 사고 안 줄어...가스사용 부주의·시설미비 개선 가장 시급
[ 날짜별 PDF ]
최근 5년간 전국에서 발생한 가스사고가 556건, 사고로 인한 사상자수가 629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이훈 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 금천)이 한국가스안전공사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3년부터 2017년 8월까지 전국에서 발생한 가스사고가 총 556건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가스사고로 인한 사상자 규모는 총 629명으로 사망 64명, 부상 565명에 달했다.
연도별로 살펴보면 사고건수는 ▲2013년 121건 ▲2014년 120건 ▲2015년 118건 ▲2016년 122건 그리고 ▲2017년 8월까지는 75건으로 사고가 좀처럼 줄어들지 않는 추세를 보였다.
종류별로 살펴보면 LPG로 인한 사고건수가 367건으로 전체 사고의 67%를 차지했다. 사상자수 역시 LPG사고가 484명으로 전체 사상자수의 77%를 차지하는 등 LPG가스의 위험성이 여전히 가장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사고발생 장소를 기준으로 분석한 결과, 가스사고가 가장 많이 일어난 곳은 주택이었다. 주택에서의 가스 사고는 207건으로 전체 사고건수의 37%를 기록했다. ▲기타장소가 91건 ▲식품접객업소가 82건 ▲허가업소가 69건으로 뒤를 이어 주로 사람이 많은 곳에서의 가스사고가 빈번한 것으로 드러났다.
가스 사고는 정도에 따라 가장 치명적인 1급부터 단순사고 수준인 4급사고, 방화나 자해 같은 고의사고등 5단계로 구분된다. 이중 사고 정도가 중대한 1-3급 사고는 최근 5년간 438건으로 전체 사고의 79%를 차지했다.
또 1-3급 사고는 해마다 증가추세인 것으로 드러났다. 1-3급 사고는 ▲2013년 86건에서 ▲2014년 94건 ▲2015년 98건 ▲2016년에는 99건에 이르러 점진적으로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1-3급사고의 원인으로는 ▲사용자부주의가 179건으로 가장 많았고 ▲시설미비 105건 ▲제품노후 60건순으로 나타나 가스사용에 대한 안전 불감증과 시설노후화 문제가 여전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훈 의원은 “정부차원에서 지금까지 수많은 가스안전 대책이 나오고 시행됐지만, 가스사고가 해마다 거의 일정하게 발생하는 상황인데다 인적·물적 피해가 발생하는 사고는 늘어나고 있어 매우 우려된다”며 “정부는 국민들의 가스사용 부주의를 예방할 수 있도록 안전의식을 고취시킴과 동시에 시설미흡으로 인한 사고의 여지를 줄일 수 있도록 기술적 보완도 병행하는 실효성 있는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밝혔다.
작성 : 2017년 10월 10일(화) 17:33
게시 : 2017년 10월 10일(화) 17:33


정형석 기자 azar76@electimes.com        정형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7년 10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