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에너지 산업ㆍ기업 시공ㆍ안전 정책ㆍR&D 오피니언 피플inSide 전기家
정부
국회
학계&연구기관
최근 6년간 정전 36000여건 발생...가장 잦은 지역은 경기남부
손금주 의원, “한전과 정부가 책임지고 근본적인 해결책을 강구해야”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최근 6년 간 전국에 3600여 건의 정전이 발생한 가운데, 경기 남부 지역이 441건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벤처중소기업위원회 소속 손금주 의원(국민의당, 전남 나주·화순)이 한국전력공사로부터 받아 분석한 최근 6년 간(2012~2017) 지역별 정전현황에 따르면 전국적으로 총 3597건의 정전이 발생했으며, 정전이 가장 많은 지역은 총 441건이 발생한 경기남부인 것으로 확인됐다.
정전이 많았던 지역은 경기남부에 이어 부산·울산(364건), 대전·충남(354건), 광주·전남(329건) 순이었다.
2012년 833건으로 가장 많이 발생했던 정전은 매년 감소하는 추세에 있지만 광주·전남, 경기북부, 강원 지역은 오히려 2016년 한 해 정전횟수(105건)보다 2017년 9월까지 발생한 정전 횟수(121건)가 더 많았다.
2012년 대비 정전횟수가 가장 많이 감소한 지역은 서울로 83%(30건→5건) 감소했으며, 대전·충남 77%(103건→24건), 경북 73%(41건→11건) 순이었다.
손금주 의원은 “정전은 도로교통 신호등 마비, 아파트 승강기 중단, 난방 중단, 공장 가동 중단 등 국민에 물질적·정신적 피해를 안길 우려가 크다”면서 “전기는 잠깐이라도 우리 생활에 없어서는 안 될 필수요소여서 예기치 못한 정전으로 불편을 겪는 국민이 없도록 잘 관리돼야 한다. 특히 정전이 잦은 지역에 대해서는 한전과 정부가 책임지고 근본적인 해결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작성 : 2017년 10월 09일(월) 12:33
게시 : 2017년 10월 09일(월) 12:33


정형석 기자 azar76@electimes.com        정형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7년 12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