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에너지 산업ㆍ기업 시공ㆍ안전 정책ㆍR&D 오피니언 피플inSide 전기家
자파리 이라크 외무장관, 핵원자로 건설지원 호소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이브라힘 알-자파리 이라크 외무장관이 핵보유국들이 이라크가 평화적 목적으로 원자로를 건설하는 것을 지원해달라고 호소했다.

자피리 장관은 23일 유엔 총회에 참석해 “이라크는 평화적 목적의 원자로 건설과 핵기술 획득이 절실히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먼저 자파리 장관은 핵확산금지조약(NPT)의 규정을 보면 각 국이 평화적 목적의 핵에너지 프로그램을 추진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라크는 1969년 NPT 조약을 비준했다.

비핵국가들은 핵무기를 추구하지 않는 대신 미국과 러시아, 영국, 프랑스, 중국의 5대 핵보유국은 핵 비무장과 비핵국가들의 평화적인 핵발전 기술 접근을 보장한다는 조건으로 NPT에 서명했다.

하지만 이라크의 핵원자로 건설 요구에 다른 국가들이 어떤 반응을 보일지는 확실하지 않다. 이라크는 미국의 지원을 받아 대량학살 등 인권 유린을 자행한 이슬람국가(IS)를 국토대부분에서 축출했지만, 최근까지도 IS가 국토의 상당 부분을 장악했고, 지금도 일부 지역은 IS가 차지하고 있다.

자파리 장관은 “이라크 상황이 호전되고 있다”며 “국가 재건과 IS 축출에 국제사회가 협조해줄 것”을 요청했다.
작성 : 2017년 09월 25일(월) 14:13
게시 : 2017년 09월 27일(수) 10:23


조재학 기자 2jh@electimes.com        조재학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7년 10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