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에너지 산업ㆍ기업 시공ㆍ안전 정책ㆍR&D 오피니언 피플inSide 전기家
4차 산업혁명 선도할 중기 혁신기술 다 모였다
중기부, 2017 중소기업 기술혁신대전 14일 개막
시상식·비전선포 등 풍성, 7개관·332개 부스 운영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중소벤처기업부(차관 최수규)는 4차 산업혁명과 일자리 창출의 주역으로 기술력을 갖춘 중소기업을 육성하기 위해 ‘2017년 중소기업 기술혁신대전’을 14일부터 16일까지 3일간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했다.
이 행사는 기술혁신을 통해 국가경제 발전에 기여한 중소기업 유공자를 발굴·포상하고, 중소기업이 개발한 혁신기술·제품을 전시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중소기업 기술관련 행사다.
18회째를 맞는 올해에는 ‘4차 산업혁명을 여는 혁신기술, 미래를 주도하는 기술인재’란 슬로건 아래 그간의 추진성과를 알리고, 전 중소기업계에 확대하기 위해 다채로운 행사가 마련됐다.
행사 첫 날인 9월 14일에는 기술혁신 유공자에 대한 시상식과 기술혁신 의지를 다지는 ‘비전선언 퍼포먼스’가 진행됐다.
시상식에서는 쎄믹스의 유완식 대표가 은탑산업훈장을, 유성화학 류창열 대표가 동탑산업훈장을 수상하는 등 총 191점의 포상이 수여됐다.
이어 비전선언 퍼포먼스에는 이낙연 국무총리와 최수규 중기부 차관, 중소기업인, 마이스터고 학생 등이 함께 참여해 중소기업의 자발적인 기술혁신과 정부의 뒷받침을 통해 국가 경쟁력 강화에 힘쓸 것을 다짐했다.
기술혁신이 만드는 건강한 20만 일자리, 밝은 미래의 든든한 동반자 3만 기술혁신기업 육성, 세계를 품는 기술혁신기업의 국제표준 모델 개발․확산 등 3대 핵심메시지가 선포됐다.
전시관은 중소기업 기술혁신관을 비롯해 산학연․기술인재․기술보호 등 테마별로 7개관, 332개 부스가 운영됐다.
특히 ‘기술체험관’에서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분야인 ‘스마트공장’을 중소기업이 직접 개발한 가상현실(VR)과 실물 로봇을 통해 가상으로 시연해 볼 수 있다.
또 ‘4차 산업혁명 포럼’, ‘기술보호 컨퍼런스’, ‘품질혁신 컨퍼런스’ 등과 함께 판로확대와 해외시장 진출을 위한 ‘해외바이어 구매 상담회’, ‘공공기관 구매상담회’, ‘마케팅 전략세미나’ 등이 운영됐다.
중소벤처기업부 관계자는 “향후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기술경쟁력을 갖춘 중소기업이 혁신의 주체가 돼야한다”며 “중소·벤처기업의 혁신 생태계를 조성해 우수 기술 인력의 혁신창업을 활성화하고, 2022년까지 정부의 중소기업 R&D 예산 2배 확대와 기술창업 관련 규제 혁파, 기술보호, 대·중소기업 상생 등 제도적 기반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작성 : 2017년 09월 14일(목) 10:58
게시 : 2017년 09월 14일(목) 11:01


윤정일 기자 yunji@electimes.com        윤정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7년 9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