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에너지 산업ㆍ기업 시공ㆍ안전 정책ㆍR&D 오피니언 피플inSide 전기家
포스코건설, 11월까지 자유학기제 ‘건설교육 아카데미’ 실시
전국 21개교 1768명 중학생 대상 건설업에 대한 진로탐색 기회 제공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포스코건설이 미래의 건설주역이 될 학생들과 함께 진로 탐색에 나섰다.
포스코건설(사장 한찬건)은 오는 14일부터 11월 30일까지 인천 16개교 1618명의 중학생과 포항·광양·부산 등에 위치한 현장 인근 5개교 150명의 중학생을 대상으로 자유학기제 교육프로그램인 ‘건설교육 아카데미’를 본격적으로 실시한다고 최근 밝혔다.
자유학기제란 중학생이 한 학기 동안 미래 진로를 탐색하는데 도움을 주기 위해 2016년 부터 본격적으로 실시되고 있는 정부의 핵심 교육 정책 중 하나이다.
포스코건설은 2016년 4월 인천지역 민간기업 최초로 인천시·인천시교육청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청소년들의 진로탐색 활동을 지원해 왔으며, 올해 2년째 ‘건설교육 아카데미’를 실시한다.
이번 ‘건설교육 아카데미’ 프로그램은 ‘100人의 멘토’와 ‘잡(Job)아라 송도’ 등으로 구성된다.
‘100人의 멘토’는 포스코건설의 대리·과장·차장·부장 등으로 구성된 멘토들이 직업설명과 건축물 교구제작 수업을 진행하는 프로그램이다. 멘토들은 본인이 하는 업무소개, 중학교 때 자기의 꿈 이야기, 직업으로 건설 직종을 선택하게 된 이유, 생생한 현장경험을 함께 들려줄 예정이다.
‘잡(Job)아라 송도’는 도서지역 중학생들이 포스코건설 송도 사옥을 방문해 송도국제업무단지의 개발 역사와 초고층 건축기술 등에 대한 설명을 듣고 송도의 대표적 건축물을 탐방하는 현장 체험형 수업이다.
이들 학생들은 G타워 전망대와 센트럴파크, 동북아트레이드타워, 인천대교, 트라이볼 등을 방문해 건물의 특징과 사용공법, 시공사, 설계 아이템, 입주기업 등에 대해 설명을 듣는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지난해 1000여명을 교육한 노하우와 학교 현장에 의견 그리고 사내 건설분야 전문가들의 의견을 반영하여 프로그램을 한층 업그레이드 하고 다양화 했다”며 “학생들이 생소한 건설업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미래 진로를 탐색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작성 : 2017년 09월 14일(목) 08:54
게시 : 2017년 09월 14일(목) 08:54


이석희 기자 xixi@electimes.com        이석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7년 10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