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에너지 산업ㆍ기업 시공ㆍ안전 정책ㆍR&D 오피니언 피플inSide 전기家
지역난방공사, 사회배려계층에 에너지복지 요금 지원
기초생활수급자 등 약 6만명 대상, 총 30억원 지원
[ 날짜별 PDF ]
한국지역난방공사(사장 김경원)는 저소득층의 가계부담 해소를 위해 공급지역 내 공동주택에 거주하는 기초생활수급자 등 약 6만명에게 에너지복지요금(30억원)을 지원했다고 밝혔다.

2010년부터 시행돼 온 에너지복지요금 정액지원제도는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장애인, 국가유공자 등을 대상으로 자격기준에 해당하는 금액을 정액 지원하는 제도다.
올해는 기초생활수급자를 확대(2종→4종)하고 복지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해 행정기관과 정보망을 연계 구축해 지난해보다 지원대상자가 약 4000여명 증가했다.

지역난방공사는 에너지복지요금 정액지원제도 이외에 사회복지시설과 장기공공임대아파트 등 12만 세대에 기본요금을 감면하는 요금지원제도도 병행 시행하고 있다.
이 두 지원제도를 통해 연말까지 약 18만세대가 64억원의 에너지 복지 수혜를 받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앞으로 지역난방공사는 거동이 불편하거나 인터넷 신청이 어려운 지원대상자들이 지원제도에서 누락되지 않도록 요금감면 신청을 전화로도 가능하도록 시스템을 개선해 나갈 예정이다.
지역난방공사 관계자는 “에너지 빈곤층의 복지향상을 위해 정부의 에너지바우처 사업을 적극 수행하고 해당 세대의 난방설비 무상점검 서비스를 제공해나가면서 지속적인 에너지복지를 강화해 국민 행복에너지 체감도를 높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작성 : 2017년 09월 12일(화) 18:26
게시 : 2017년 09월 12일(화) 18:27


박경민 기자 pkm@electimes.com        박경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7년 9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