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에너지 산업ㆍ기업 시공ㆍ안전 정책ㆍR&D 오피니언 피플inSide 전기家
전력
원자력
에너지
그린비지니스
한국에너지공단, 美 태양광시장에 국내 우수제품 선봬
북미 최대 규모 ‘Solar Power International 전시회’서 한국관 운영
국내기업 해외 태양광시장 진출 지원·관련 정책, 산업 우수성 홍보
[ 날짜별 PDF ]
11일부터 13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되는 SPI 전시회에서 한국관 참여기업이 해외 바이어를 대상으로 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에너지공단이 미국 태양광 시장에 국내 우수제품을 선보이는 기회를 마련했다.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강남훈)은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백운규), 한국태양광산업협회와 함께 11일부터 13일까지 2박3일동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최된 ‘솔라파워 인터내셔널(Solar Power International) 전시회’에 참가해 한국 전시관과 해외 바이어 초청 비즈니스 상담회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SPI는 올해로 14회를 맞는 북미지역 최대 규모의 태양광 전시회다. 지난해에만 30여개국 650여개 기업이 참가하고 80여 개국 1만8천여명의 관람객이 방문했다. SPI는 8년 연속 세계 100대 전시회에 선정된 바 있다.
이번 SPI에서 한국에너지공단과 한국태양광산업협회는 한국 전시관을 운영하며 국내 중소·중견 규모 태양광 기업의 우수한 제품과 기술을 소개한다. 한국의 신재생에너지 정책 및 산업 우수성의 적극 홍보에도 나선다.

한국 전시관에는 한솔테크닉스(모듈), 탑선(모듈), 데스틴파워(ESS PCS), 커메스트이엔지(스파이럴 파일), 엔텍시스템(전류센서 및 전력품질 미터) 등 국내 기업이 참가해 태양광 관련 제품을 전시한다.

또 해외 바이어 초청 비즈니스 상담회 개최를 통해 우리 기업의 수출영업망 확대 및 해외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국내 기업이 수출·수주성과를 달성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

고재영 한국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 소장은 “전 세계적으로 신재생에너지 보급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으며, 미주 시장에서도 지속적인 투자가 이뤄질 전망”이라며 “이번 전시회 참가가 해외 신재생에너지 시장 진출에 도전하는 우리 중소·중견 기업에게 좋은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작성 : 2017년 09월 12일(화) 17:53
게시 : 2017년 09월 12일(화) 17:56


박경민 기자 pkm@electimes.com        박경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7년 11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