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에너지 산업ㆍ기업 시공ㆍ안전 정책ㆍR&D 오피니언 피플inSide 전기家
슈뢰더 獨 전 총리, “한국경제 위해선 우량 중소·중견기업 성장해야”
‘독일의 미텔슈탄트 정책과 한국에 주는 시사점’ 주제로 강연
4차 산업혁명 맞아 “중소·중견기업 디지털화 지원도 필요” 강조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월드클래스300기업협회 초청으로 열린 CEO아카데미에서 슈뢰더 독일 전 총리가 강연을 하고 있다.
월드클래스300기업협회(회장 윤동한)는 12일 소공동 롯데 호텔에서 슈뢰더 전 독일총리를 초청, ‘월드클래스300기업 CEO 아카데미’를 개최했다.
독일의 미텔슈탄트(중소·중견기업) 정책과 한국에 주는 시사점’이란 주제로 개최된 이날 강연에서 슈뢰더 전 총리는 “이번 방한 기간 중 언론으로부터 가장 많이 받았던 질문은 ‘한국 경제가 발전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느냐는 질문이었다”며 “그래서 한국의 월드클래스300 기업과 같이 R&D 투자가 지속적으로 일어나는 우량 중소·중견기업이 성장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고 답했다.
그는 “독일엔 라인강의 기적이 있다면 한국엔 한강의 기적이 있어 매우 닮은 점이 많다”면서 “저먼 미텔슈탄트는 세계 히든 챔피언의 대명사가 됐고, 중국이 가장 눈독을 들이는 곳도 독일의 미텔슈탄트”라고 밝혔다.
또 독일의 미텔슈탄트 지원정책 3가지와 관련해 “첫 번째는 기업의 독립성, 두 번째는 가족기업형태, 셋째는 신뢰”라며 “독립성과 가족기업은 자본시장의 압박을 받을 필요 없이 장기적 안목으로 경영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세계 2700개 기업이 히든 챔피언이며 절반이 독일 기업”이라면서 “이러한 독일의 미텔슈탄트는 세계 넘버원이 됐으며, (히든챔피언 육성은) 한 세대만으로 안 될 수도 있으니 장기목표를 세우라”고 조언했다.
슈뢰더 전 총리는 “국가가 앞장서서 지원해야하며, 가업승계를 할 때 일자리를 유지하는 조건으로 상속세를 면제하거나 국가은행들이 기업에 낮은 이율로 대출해주고 이것이 R&D 자금으로 투입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경제의 디지털화는 미래의 화두”라면서 “4차 산업혁명을 맞아 중소·중견기업의 디지털화에 대해 지원이 필요하며 히든챔피언도 디지털화 기업에서 나올 수 있다”고 말했다.
이날 CEO아카데미에는 한국콜마 윤동한 회장을 비롯해 유니테크 이성호 회장 등 월드클래스300 기업협회 회원사 CEO와 임원 등이 참석했으며, 이동욱 산업통상자원부 중견기업정책관, 조주현 중소벤처기업부 기술인재정책관, 정재훈 KIAT 원장 등도 자리를 함께 했다.

작성 : 2017년 09월 12일(화) 17:42
게시 : 2017년 09월 13일(수) 11:02


윤정일 기자 yunji@electimes.com        윤정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7년 11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