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에너지 산업ㆍ기업 시공ㆍ안전 정책ㆍR&D 오피니언 피플inSide 전기家
삼척시민들, 삼척화력발전소 조기착공 인허가 승인 청원
청와대 국민소통 광장에 3일 만에 1142명 투표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최근 신규 석탄화력발전소를 LNG발전소로 전환하려는 정부 움직임에 대해 삼척시민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삼척시민들은 청와대 국민소통 광장에서 진행중인 “시민 96. 7%가 동의한 삼척화력발전소의 조기착공 인허가 승인을 청원합니다”란 투표에 3일 만에 1142명이 참가했다.
국민청원에서 삼척시민들은 “과거 호황기에 20만 명이 넘는 인구의 동해안 대표적인 공업 도시 삼척시는 폐광과 시멘트 산업의 쇠퇴로 인구 7만 명도 채 안 되는 소도시로 전락한 채 날로 심화되는 경기침체의 늪에서 헤어 나오지 못하는 위기상황에 봉착해 있다”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 주민 96.7%의 찬성으로 화력발전소 건설을 유치하고, 정부가 약속한 국책사업을 믿고 이미 토지매입, 설계, 인허가를 진행으로 6000억 원이 넘는 비용이 투자됐는데도 새 정부의 에너지 정책 혼선으로 발전소가 착공되기만을 애타게 기다려온 삼척시민의 희망이 좌초되고 무산되지나 않을까 하는 위기감이 커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미세먼지 이슈로 국가의 정책 결정에 깊이 있는 논의가 필요하지만, 지역 특성을 고려한 정책 결정이 필요하다”며 “삼척화력발전소 건설부지는 수십 년간 석회석을 채굴하고 남겨진 풀 한 포기조차도 자라지 못하는 곳이며, 바람 부는 날이면 비산먼지를 삼척 시내로 날리는 불모지여서 이러한 부지를 활용해 발전소가 건설되면 오히려 삼척 시내의 미세먼지 발생량을 줄이는 효과가 매우 크다”고 덧붙였다.
삼척 시민들은 또 “발전소에서 발생하는 석탄재를 인접한 시멘트 공장에 파이프로 연결해 100% 재활용함으로써 다른 지역 화력발전소보다 환경에 미치는 영향이 거의 없다고 환경 전문가들도 인정하고 있다”며 “지역경제 활성화뿐만 아니라 시민의 건강을 위해서라도 수년 동안 갈망해 온 화력발전소 건설을 반드시 실행돼야 한다”고 당부했다.
작성 : 2017년 09월 09일(토) 00:08
게시 : 2017년 09월 09일(토) 00:18


정형석 기자 azar76@electimes.com        정형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7년 9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