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에너지 산업ㆍ기업 시공ㆍ안전 정책ㆍR&D 오피니언 피플inSide 전기家
배터리 업계 2020년까지 2조6000억 투자...산업부도 기술개발 지원 약속
백운규 산업부 장관-이차전지 업계 간담회
이차전지 산업 성장 위해 상생협력 다짐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국내 이차전지 업계는 2020년까지 국내 시장에 약 2조6000억원을 투자한다고 밝혔다. 정부도 중국 전기차 배터리 보조금 문제, 원자재 가격 문제 등 이차전지 업계의 현안을 해결하는 데 동참한다고 화답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8일 서울 팔래스호텔에서 백운규 장관 주재로 이차전지업계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이차전지업계는 국내 투자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화답했다. LG화학, 삼성SDI, SK이노베이션 등 3사는 2017년 9월부터 2020년까지 약 2조6000억원 규모의 국내 투자를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산업부 역시 투자 확대를 환영하며 업계 애로사항을 해결하는 데 필요한 조치를 취하기로 약속했다. 간담회를 주재한 백운규 산업부 장관은 인사말을 통해 “이차전지는 4차 산업혁명으로 성장성이 매우 유망한 대표적인 신산업이자 전기차, 드론, 에너지 신산업에 이르기까지 연관 산업에 파급효과가 크다”며 “민간과 정부가 함께 새로운 주력산업으로 성장시키는 전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백 장관은 일본, 중국 등과 경쟁이 치열한 중대형 이차전지를 중심으로 선도적인 기술 개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부도 국내 이차전지 업계가 글로벌 주도권을 확보하고, 세계 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업계와 노력하기로 했다.

또 이차전지 소재·장비업체의 역량 강화와 혁신적인 이차전지 산업생태계 조성을 위해 대·중소기업간 미래지향적이고 상호보완적인 상생협력을 당부했다.

산업부는 이차전지업계가 국내 투자를 확대할 수 있도록 걸림돌을 발굴·해소하고, 전기차, ESS 등 이차전지 수요산업에 대한 명확한 비전을 제시해 시장 창출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차전지업계는 이날 ▲중국 전기차 보조금 문제 ▲코발트 등 이차전지 원자재 가격 급등 ▲이차전지 소재·장비업체 경쟁력 강화를 위한 지원 확대 등을 건의했다. 백 장관은 이에 대해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해결방안이 강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올해 중으로 ‘이차전지산업 혁신 및 상생협력 방안’을 수립해 이차전지업계를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LG화학, 삼성SDI, SK이노베이션 3사는 이날 2020년까지 전기차용 이차전지 성능 혁신 및 고도화 등을 기술 개발에 약 6100억원을 R&D에 투자한다고 발표했다. 전기차, ESS 시장 확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오창(LG화학), 울산(삼성SDI), 서산(SK이노베이션) 등 국내 생산설비 증설, 신규 구축에는 2조원을 투자한다.

3사는 R&D를 포함한 국내 투자 확대가 양질의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도록 노력하겠다고 입을 모았다. 특히 소재·장비 협력사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특화된 상생협력에도 힘쓰기로 했다.

LG화학은 ‘무이자 직접 대여’를 통해 협력사들의 금융 지원을 하고 있는데, LG화학 추천 채용 박람회를 통해 채용 장려금을 지원해 협력사가 우수 인재를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삼성SDI는 협력사가 생산설비를 증설하는 경우 증설자금을 직접 투자하거나 대여함으로써 협력사의 투자 부담을 완화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은 협력사와 공동으로 설비 및 장비를 개발하고 이를 자사 신규 설비 구축시 도입함으로써 협력사의 판로 확보 및 설비·장비의 국산화에 기여하고 있다.

이외에도 협력사 자금 지원, 현금 결제 강화, 생산성·품질 개선을 위한 생산성 혁신 지원 등의 활동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작성 : 2017년 09월 07일(목) 16:34
게시 : 2017년 09월 08일(금) 14:42


위대용 기자 wee@electimes.com        위대용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7년 9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