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에너지 산업ㆍ기업 시공ㆍ안전 정책ㆍR&D 오피니언 피플inSide 전기家
주행거리 132km->400km 늘린 닛산 신형 리프 내년 출시
가격은 약 3300만원, 자율주행 기능 탑재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일본 닛산자동차가 주행거리를 대폭 늘린 신형 전기차 리프(LEAF)를 공개했다.
닛산자동차는 지난 6일 일본 도쿄에서 1회 충전 주행거리 400km에 달하는 신형 리프를 선보였다. 차량 가격은 일본 판매가 기준 최저 315만360엔(약 3289만원) 선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늘어난 주행거리뿐 아니라 역동적인 새 디자인과 닛산의 대표적인 기술을 적용한 게 특징이다. 110kW의 출력과 320Nm토크로 폭발적인 가속도 가능하다.
신형 리프는 일본에서 10월 2일, 미국, 캐나다, 유럽에서 2018년 1월 출시할 예정이다. 국내 출시 일정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특히 고속도로 단일 차선을 달릴 때 사용 가능한 자율주행 시스템 ‘프로파일럿’ 기능을 적용했다. 방향 조작, 가속, 브레이크, 기어 변경 및 주차 브레이크를 자동적으로 통제해 운전자의 주차를 도와주는 프로파일럿 파크 기능도 제공한다.
E-페달은 운전자가 가속 페달에 주는 압력을 높이거나 낮춰 차량을 시동, 가속, 감속, 중지, 유지할 수 있는 장치다. 가속 페달에서 발을 뗄 경우 회생 제동 브레이크가 자동으로 작동해 차가 정지한다. 다시 가속 페달을 밟기 전까지는 오르막길에서도 정차 상태를 유지할 수 있다.
외형은 닛산의 대표적인 디자인이라고 할 수 있는 부메랑 스타일 헤드램프와 전면 그릴이 채택됐다.
작성 : 2017년 09월 07일(목) 13:13
게시 : 2017년 09월 08일(금) 10:17


위대용 기자 wee@electimes.com        위대용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7년 9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