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에너지 산업ㆍ기업 시공ㆍ안전 정책ㆍR&D 오피니언 피플inSide 전기家
현대重 오정철 氏, ‘대한민국 명장’ 선정
기계조립 최고 기술인 공인…2014년엔 품질명장에도 올라
30년간 선박 기자재·건설장비 현장서 4천여건의 품질·공정 개선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선박 기자재 국산화에 기여한 현대중공업 오정철 技長(48세·엔진기계 품질경영부)이 한국산업인력공단으로부터 ‘2017년 대한민국 명장(名匠)’(기계조립 직종)에 선정됐다.
대한민국 명장은 15년 이상 산업현장에 종사하며 최고 수준의 기술을 보유하고, 국가 산업경쟁력 향상에 기여한 숙련기술자에게 주어지는 기술인 최고의 영예다.
오정철 기장은 지난 2010년 ‘대한민국 신지식인’에 선정되고 2014년 대한민국 명장과 함께 국가공인 양대 명장으로 손꼽히는 ‘국가품질명장’에 오른데 이어, 이번에 대한민국 명장에 뽑히면서 기계분야에서 최고의 기술인으로 인정받게 됐다.
그는 경북기계공고 3학년이던 1986년 지방(대구)·전국 기능경기대회 정밀기기제작(現 폴리메카닉스) 직종에서 입상하며 기계분야에 뛰어난 재능을 보였고, 1987년 현대중공업에 입사해 최고 기능인으로서 꿈을 키워왔다.
오정철 기장은 지난 30년간 건설장비와 선박 기자재 생산현장에서 근무하며 4000여건의 품질·공정 문제들을 직접 해결해 비용을 절감했다. 1998년부터 16년 연속으로 ‘현대중공업 제안활동 우수자 100인’에 선정되는 등 현장 개선활동에 앞장섰다.
또 지금까지 특허 7건을 등록하고 실용실안 2건, 디자인 1건 등 총 21건의 지식재산권을 출원해 현대중공업이 선진적인 산업기술력을 확보하는 데도 기여했다.
특히 선박 보조 추진장치인 사이드 스러스터(Side Thruster) 2개를 동시에 작동시키고 비정상적인 유압 상승까지 차단할 수 있는 ‘테스트 장치’를 개발, 시운전 단계를 간소화하고 품질 수준을 크게 향상시켰다.
아울러 오 기장은 지난 2012년부터 ‘사내 현장개선 전문강사’로서 활발한 기술지도에 나서고 있다. 2015년 고용노동부 ‘대한민국 산업현장 교수’로 위촉돼 전국의 공업계열 학교와 중소기업, 직업교육기관 등에 출강하며 후배 기능인 양성에도 힘쓰고 있다.
오 기장은 “대한민국 명장에 선정된데 만족하지 않고 앞으로 끊임없는 개선활동을 펼쳐가며, 고부가 선박 기자재들을 국산화하는데 기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오 기장은 9월 1일 오전 서울 코엑스(COEX)에서 열리는 ‘직업능력의 달 기념식’에서 대통령 명의의 명장패(名匠牌)와 증서, 휘장을 받는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지금까지 업계 최다인 29명의 대한민국 명장(재직자 14명, 퇴직자 15명)을 배출했다.
작성 : 2017년 08월 30일(수) 16:03
게시 : 2017년 08월 30일(수) 16:03


송세준 기자 21ssj@electimes.com        송세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7년 9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