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에너지 산업ㆍ기업 시공ㆍ안전 정책ㆍR&D 오피니언 피플inSide 전기家
서울시, 전통시장 골든타임 확보한다
전국 최초 IoT기술 접목 '지능형 화재감지시스템'도입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서울시가 전통시장에 지능형 화재감지시스템을 도입해 골든타임 확보에 나섰다.
서울시는 최근 1300억원의 재산피해를 낸 대구 서문시장 화재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 IoT(사물인터넷)기술을 접목한 ‘지능형 화재감지시스템’을 전국에서 처음으로 도입했다.
전통시장은 밀집형구조, 전기‧가스시설 노후화 등으로 화재요인이 상존해있다. 서울시내 전통시장에서도 최근 5년간 51건의 화재로 인해 1억6000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화재 발생원인은 전기적원인(50.9%), 부주의(23.5%), 미상(9.9%), 기계적요인(7.9%), 방화(5.9%) 순으로 나타났다.
지능형 화재감지시스템은 센서가 5초 이상 지속되는 열·연기를 감지하면 서울종합방재센터에 시장, 점포명, 점포주 연락처 등의 내용을 실시간으로 전송하는 시스템이다. 방재센터에 전달된 정보는 바로 관할 소방서로 전송, 출동하게 된다. 점포주에게도 화재가 발생했다는 사실을 알리는 문자가 전송된다.
시는 지난 9일 첫 대상지로 전기‧소방 등 설비가 노후된 강동구 암사종합시장과 둔촌시장을 선정해 약 3500만원의 예산을 투입, 243개 지능형 화재감지시스템을 설치했다.
지능형 화재감지시스템은 ▲24시간 무인시스템으로 가동되고 ▲오인출동을 최소화하며 ▲전력소모량이 적고 설치비용도 저렴해 경제적이다.
우선 센서가 24시간 동안 열‧연기를 감지해 사람이 없어도 화재발생 시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다. 현재 전통시장에 설치된 화재감지기는 현장에서 경보만 울리거나(단독형·일반 화재감지기) 화재경보등이 깜박이는 형태(유선형 화재감지기)기 때문에 사람이 없을 때에는 대처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심야시간에는 더욱 그렇다.
또 화재신호가 5초 이상 유지될 경우에만 서울종합방재센터에 감지신호를 보내기 때문에 오인출동도 최소화할 수 있다. 기존 유선형 화재감지기 및 자동화재속보기는 습기만 차도 신호가 가는 경우가 많아 오작동률이 70%에 달했다.
다루는 품목의 특성상 열이나 연기가 많이 발생하는 점포의 경우 가게 특성에 맞춰 감지기능을 선택·설정할 수 있다.
기존 화재감지기는 경보가 울리고 나면 배터리를 교체해야 했지만 지능형 화재감지시스템은 전력소모와 배터리 사용량이 적어 5~10년동안 사용할 수 있다. 설치비용도 저렴하다.
서울시는 중앙정부(중소기업벤처부)가 ‘전통시장 화재감지시설 도입’ 계획을 밝힌 만큼 국비지원을 받아 전통시장에 지능형 화재감지시스템을 최대한 확대‧설치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작성 : 2017년 08월 24일(목) 09:33
게시 : 2017년 08월 25일(금) 08:53


이석희 기자 xixi@electimes.com        이석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7년 11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