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에너지 산업ㆍ기업 시공ㆍ안전 정책ㆍR&D 오피니언 피플inSide 전기家
스포츠포커스
돈이 보인다
건강칼럼
섬진강&편지
운세
판례 들여다보기
라이프
주간단상
On the stage
닭치고 마을탐방
테스트와이즈 영어회화
페이크 북
연예
스포츠
Today's Issue
‘샐러리맨, 네 멋대로 즐겨라’ (4)전기공사협회 서울서부회 야구 동호회 ‘서부야구단’
“이기는 야구?, 즐기는 야구!"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야구의 주체는 사람이다. 던지고, 차고, 쏘는 대상이 점수를 내는 다른 종목들과 달리, 야구는 사람이 홈(Home)으로 들어와야만 점수가 난다. 이를 위해 각각의 역할을 부여받은 선수들은 그라운드 위에서 하나의 유기체처럼 움직인다. 매 경기 모두 하나가 돼 한 편의 드라마를 써 내려간다.

설립 4년차를 맞은 전기공사협회 서울서부회 서부야구단의 박정호 단장(덕우종합전기건설 대표)은 “경쟁, 승리보다도 중요한 건 사람들 간의 유대”라고 말한다. 사람이 좋아서 시작한 동호회인 만큼, 초심을 잃지 말아야 한다는 게 서부야구단원들이 공유하고 있는 제1의 가치다.

늦여름 더위를 식힐 단비가 내리던 지난 10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현천동야구장에서 서부야구단을 만났다. 이날은 마침 지난달 창단 이래 첫 승을 거둘 때 상대팀이었던 레드바론즈와 재대결을 앞둔 날. 하지만 긴장한 기색은 찾아볼 수 없었다. 하나둘 모여드는 단원들의 만면에는 미소가 가득, 서로 반갑게 인사를 나누며 근황을 묻는데 여념이 없다.

한창 이날 경기의 엔트리를 짜고 있던 김광덕 감독(우경전력 대표)의 일성을 듣자 절로 고개가 끄덕여진다.

“오늘 목표요? 안 다치고 좋은 시간 보내는 거죠. 이기는 야구가 아니라 즐기는 야구가 우리의 모토입니다. 그래서 엔트리도 모두에게 기회가 갈 수 있도록 짜고 있고요.”

서부야구단은 설립에는 한국전기공사협회 서부회의 청년단이 주축이 됐다. 상대적으로 젊은 회원사들 간의 소통이 부족하다고 느낀 박정호 대표는 김광덕, 최창배 대표(대광신호공사) 등과 함께 야구단 조직을 구상했다.

지난 달 첫 승리를 거머쥐기까지 어려움도 많았다. 공식 경기 1승을 거두기까지 무려 4년의 시간이 걸렸다. 야구에 웬만큼 애정이 있는 게 아니고서야 견디기 어려운 시간이었을 터.

박 단장은 “처음 야구단에 합류했던 사회인 야구단 출신들(김복중 천운정보통신 대표, 박시용 동서에너지 대표, 최창배 대표 등)을 주축으로 1년 정도는 시합을 잡지 않고 기본기를 다지는 데 집중했다”며 “수많은 패배에도 좌절하지 않고 꾸준히 실력을 갈고닦아온 게 첫 승을 이끈 것 같다”고 설명했다.

어느덧 궤도에 오른 야구단 활동은 고된 업무, 경쟁으로 얼어붙은 단원들의 관계마저 훈훈하게 바꿔놓고 있다.

창단 후 2년 간 야구단 감독을 역임했던 최창배 대표는 “아무래도 같은 업역에 종사하다보니 대표들 간에 데면데면한 경우도 있었다”며 “하지만 지금은 월 2회씩 만나 일 이야기는 물론이고, 사적인 이야기도 허심탄회하게 나눌 수 있는 사이가 됐다”고 전했다.

야구를 통해 함께 땀 흘리고, 서로의 인간적인 모습을 발견하게 되면서 자연스레 업무에 대한 고민, 경험도 공유하고 조언도 주고받는 동호회가 됐다는 게 박 단장의 설명이다.

서부야구단은 이러한 끈끈함을 바탕으로 4개 팀의 로테이션 경기로 진행되는 하반기 리그에서 성적도 끌어올리겠다는 야심찬 목표를 세웠다.

또 야구에 관심이 많고, 뜻이 맞는 새 단원을 모아 동호회를 확충할 계획도 가지고 있다.

박 단장은 “사람, 소통 등의 가치에 공감할 수 있는 새 단원들을 모아 동호회를 더 활성화할 생각이다”며 “아직 부족한 점이 많지만, 지난달 첫 승리를 계기로 팀 실력 향상도 탄력을 받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취재를 마친 뒤 집으로 향하던 늦은 오후. 박 단장이 보내온 한 통의 문자에는 ‘16 대 8’이란 경기 스코어가 선명히 찍혀있었다. 서부야구단의 연승이다.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뉴욕 양키즈의 전설적인 포수 요기 베라의 명언처럼, 서부야구단의 다음 행보가 더욱 기다려진다.
작성 : 2017년 08월 14일(월) 10:55
게시 : 2017년 08월 16일(수) 09:49


김광국 인턴기자 kimgg@electimes.com        김광국 인턴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7년 12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