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에너지 산업ㆍ기업 시공ㆍ안전 정책ㆍR&D 오피니언 피플inSide 전기家
사설
등촌광장
기자의 눈
독자투고
월요객석
이주의 말말말
경제산책
데스크 칼럼
연규해 칼럼
(기자의 눈)중소기업 해외진출, 그 높은 벽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한국의 건설시장 포화와 함께 그동안 대기업이나 추진할 수 있었다던 해외시장 진출은 이제 중소기업의 숙명이 됐다.
그러나 어디 그것이 쉬운 일인가.
국내 유수의 건설 대기업들도 치열하게 수주전을 벌여서 한 두건 따는 것도 힘든 해외시장에서 중소기업이 입찰 경쟁을 하라니, 분명 가혹한 일임은 분명하다.
20일 열린 해외건설 중소기업 CEO 간담회는 이 같은 중소 기업업계의 애로가 한 번에 표출된 자리였다. 이날 참가자들은 각기 해외사업을 추진하며 느낀 어려움을 가감없이 이야기하고, 함께 해결해 나갈 방안을 찾으며 결국은 정부의 지원이 절실하다는 것을 공감했다.
중소기업의 부족한 자금은 한번에 수천만원 많게는 수억원까지 들어가는 해외사업 진출 초기부터 문제가 된다. 당장 시장 현황을 살피고, 발주처 담당자들과 논의하기 위해 들어가는 비용부터가 만만치 않다는 것이다.
여러 가지 어려움을 모두 이겨내고 입찰까지 성공했다고 하자. 그러나 결국 계약과정에서 보증서를 제출하지 못해 입찰이 뒤집히는 일까지도 벌어진다는 게 중소기업 대표들의 설명이었다.
어디 이뿐인가. 해외사업을 수주하고, 결국 일은 하청업체가 다 하는데도 제대로 된 사업비를 보장해주지 않는 건설 대기업들의 행태도 중소기업들의 속을 태우는 주 요인이다.
그러나 오로지 수익을 내는 게 목적인 건설 대기업들의 이 같은 행태를 규제할 수 있겠는가.
결국 중소 시공업계의 해외진출은 정부가 어떤 정책으로 지원하느냐에 달린 일이다. 이미 포화된 국내 시장에서 억지로라도 해외로 밀려나갈 수밖에 없는 중소기업들. 정부는 보다 나은 정책으로 함께 일할 수 있는 사회를 만들어야 한다.
작성 : 2017년 07월 20일(목) 15:30
게시 : 2017년 07월 21일(금) 09:56


윤대원 기자 ydw@electimes.com        윤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7년 11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