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에너지 산업ㆍ기업 시공ㆍ안전 정책ㆍR&D 오피니언 피플inSide 전기家
사설
등촌광장
기자의 눈
독자투고
월요객석
이주의 말말말
경제산책
데스크 칼럼
(사설)전력수요 예측, 에너지 정책 불신으로 이어질까 우려된다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앞으로 예상되는 전력수요가 예전의 예측보다 낮게 나타나면서, 그동안 과다 예측을 한 것이란 논란과 함께 신규 석탄과 원전 건설도 새로운 국면을 맞을 수 있어 앞으로 여론의 향배가 주목된다.

현재 우리나라 에너지분야를 빨아들이는 이슈는 신고리 5,6호기 건설중단이다. 하지만 13일 8차 전력수급기본계획(2017~2031) 수요전망 워킹그룹에서 발표한 중장기 수요예측은 사안에 따라선 이런 논란을 잠재울 수 있는 이슈로 평가된다.
워킹그룹은 2030년까지의 전력수요 예측에서 2년전 보다 무려 11.3GW가 줄어들 것이라고 밝혔다. 이 용량은 100만kW급 원전 11기에 해당하는 것으로 앞으로 에너지 정책을 수립하는 데도 적잖은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전력수급기본계획을 세울 때 마다 환경단체를 포함해 일부 전문가들은 수요예측을 과도하게 한 후 수요에 맞춰 발전설비를 집어넣는 방식을 취했다고 지적해 왔다. 사실 최근 들어 우리나라의 전력수요는 하락 안정세를 보여왔다. 지난 2013년 이후 전력판매량이 평균 1%에 접어든후 반등의 기미가 없었다. 다만 피크수요는 꾸준히 증가하면서, 올해는 사상최대인 8700만kW 까지 오를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불과 2년 사이에 2030년 최대부하가 113.2GW에서 101.9GW로 예측 됐다는 것은 정책에 대한 신뢰를 무너뜨릴 수 있는 사안이다. 전력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사업자들에게 정부 정책의 불신을 불어 넣기에도 충분하다. 2년 전 또는 현재의 예측중 어떤 예측이 정확히 맞을 것인지는 좀 더 검증을 해야 겠지만, 수요가 늘지 않는 상황에서 수급안정을 위해 신규건설을 중단하면 안 된다는 쪽의 주장은 치명타를 입을 수 밖에 없을 것이다. 우려되는 것이 있다면 현재의 예측치를 맹신해 그동안의 에너지정책 결정을 모두 불신하지 않을까다.

작성 : 2017년 07월 13일(목) 13:29
게시 : 2017년 07월 14일(금) 10:04


유희덕 기자 yuhd@electimes.com        유희덕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7년 12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