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에너지 산업ㆍ기업 시공ㆍ안전 정책ㆍR&D 오피니언 피플inSide 전기家
한국수력원자력, 노을연료전지 발전시설 준공
20MW규모...포스코에너지서 연료전지 공급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17일 서울 상암동 월드컵공원에서 열린 노을연료전지 발전소 준공식에서 박홍섭 마포구청장, 류경기 서울시 행정 1부시장, 이관섭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김경원 한국지역난방공사 사장, 윤동준 포스코에너지 사장(왼쪽 첫번째부터) 등 내빈들이 핸드프린팅 기념행사를 하고 있다.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이관섭)이 서울시 상암동 월드컵공원에 노을연료전지발전소를 준공했다.
17일 열린 준공식에는 이관섭 한국수력원자력 사장과 류경기 서울시 행정1부시장, 박홍섭 마포구청장, 김경원 한국지역난방공사 사장, 윤동준 포스코에너지 사장, 신재생에너지 관계자 및 지역주민 등 약 150여명이 참석했다.
노을연료전지발전소는 20MW 용량으로, 연간 1억6000만kWh의 전기를 생산할 예정이다. 이는 마포구에서 사용하는 주택용 전기의 28%에 해당하는 양으로 약 4만5000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전기량이다. 전기와 함께 연료전지 발전과정에서 생산되는 9000만kcal 열은 한국지역난방공사를 통해 발전소 인근 9000여 세대에 난방열로 공급된다.
노을연료전지는 2014년 준공된 고덕연료전지에 이어 서울시내 2번째 대형 연료전지 발전설비로, 서울시가 분산형 전력망 구축과 물재생센터, 상수도 정수장, 자원회수 시설, 지하철 등 도시기반시설의 안정적 운영을 위해 추진하는 연료전지 발전사업의 일환이다.
서울시는 낮은 전력자립률을 높이기 위해 서울시가 보유한 도시기반시설 내 유휴공간을 제공하고, 민자유치를 통해 2020년까지 총 300MW규모의 연료전지 발전설비를 보급할 계획이다.
노을연료전지발전소에는 포스코에너지가 2.5MW급 연료전지 8대를 납품했다. 포스코에너지는 이번 프로젝트에서 연료전지 납품과 시공, 유지보수를 담당하고 한수원은 향후 사업관리를 맡게 된다. 연료인 LNG공급은 서울도시가스가 담당한다.
이 사업은 서울시의 에너지 자급과 한수원의 친환경 에너지 보급 확대 방침의 일환으로, 총사업비 1219억원이 투입됐다. 연료전지는 인구밀집 지역에 설치가 가능하고, 소음과 매연 등이 없는 대표적인 친환경 에너지 생산시설이다.
이관섭 한수원 사장은 “온실가스를 감축해야 하는 기후변화 체제하에서 한수원은 원자력발전소의 안전운영 뿐만 아니라 신재생에너지를 확대하는데 적극 앞장서 지역사회와 국가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작성 : 2017년 03월 17일(금) 13:28
게시 : 2017년 03월 17일(금) 13:33


정형석 기자 azar76@electimes.com        정형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7년 4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