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에너지 산업ㆍ기업 시공ㆍ안전 정책ㆍR&D 오피니언 피플inSide 전기家
가스안전公, 도시가스배관 종합관리시스템(CPMS) 핵심기술 특허 등록
‘CPMS연계 IoT기반 진단데이터 전송·분석 기술 개발’ 추진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가스안전공사 배관진단처 직원들이 CPMS를 이용해 우선적으로 진단해야 할 배관을 선정하고 있다.
한국가스안전공사가 IoT 등 통신기술을 접목해 도시가스 배관의 안전관리를 고도화하는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한국가스안전공사(사장 박기동) 배관진단처는 8일 도시가스배관 종합관리시스템(CPMS; City-gas Pipeline Management System)을 개발하고 핵심기술을 특허로 등록했다고 밝혔다.
CPMS는 도시가스사가 배관에 대한 설치, 운영, 보수내역 등 배관 정밀안전진단에 필요한 정보를 입력하고, 가스안전공사에서 이를 관리하는 시스템이다.
가스안전공사는 도시가스 배관 안전관리 수준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 하기 위해 CPMS를 개발했다. 기존 아날로그식 진단방식에 IoT 등 통신기능을 더해 가스안전공사의 CPMS와 현장 진단장비가 무선으로 데이터를 주고 받을 수 있게 한 것도 특징이다. 과학적 진단과 분석도 가능해졌다.
이와 관련, 가스안전공사는 ▲CPMS와 현장 진단장비간 IoT 기술기반 실시간 데이터 전송 기능 ▲CPMS에 입력된 데이터의 관련기준 적합 여부 등 분석 기능 ▲분석된 결과를 그래프 및 지도상에 알기 쉽게 표시 가능 등 3가지 핵심기술을 특허등록했다.
가스안전공사 관계자는 “이번 기술을 활용한 안전진단으로 배관의 건전성과 고객 신뢰도를 높일 수 있을 것”이라며 “선제적 가스예방과 더불어 IT업계와 가스산업계에 변화를 불러오는 등 효과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가스안전공사는 CPMS를 고도화하기 위해 배관진단처와 연구원이 협업해 독창적인 배관 위험성 평가 기법(RBI기반)을 개발하고, CPMS에 탑재하는 기술 개발도 추진하고 있다. 국토교통부, 통계청, 기상청 등 타 정부기관의 정보를 활용해 배관의 위험성을 평가하는 주요 인자를 확보하고, 우선적으로 관리해야 하는 배관의 선정(고위험배관)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박기동 가스안전공사 사장은 “특허로 등록된 CPMS의 핵심기술을 고도화해 올해 연말까지 글로벌 Top 기술을 확보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이를 바탕으로 진단 업무 시간 단축은 물론 빅데이터 기반의 과학적인 진단으로 안전관리 신뢰성을 높여갈 것”이라고 밝혔다.
작성 : 2017년 03월 08일(수) 14:59
게시 : 2017년 03월 08일(수) 15:08


박경민 기자 pkm@electimes.com        박경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7년 3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