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에너지 산업ㆍ기업 시공ㆍ안전 정책ㆍR&D 오피니언 피플inSide 전기家
고용부, 대형건설사 2곳 특별감독…법위반 사항 400건 ‘충격’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고용노동부가 지난해 사고성 사망재해가 5건 이상 발생한 대형건설사 2곳을 특별감독한 결과 400건에 이르는 법 위반사항을 발견하는 등 충격적인 결과가 나왔다.

고용부는 지난해 사고성 사망재해를 5건 이상 유발한 대형 건설업체 2개사를 대상으로 2월 6일부터 24일까지 실시한 특별감독 결과를 2일 발표했다.

고용부는 이번 감독을 통해 본사의 안전보건경영방침, 안전조직 및 예산, 협력업체 지원체계 등 안전보건관리시스템 전반을 점검했다.

소속 현장도 근로자 재해예방 조치와 협의체 구성·운영, 작업장 순회점검, 안전보건 교육 지도·지원 등 도급사업 시 원청의 의무이행 여부에 대해 집중적으로 점검했다.

감독결과에 따르면 2개사의 본사와 32개 소속 현장에서 총 400건의 산업안전보건법 위반이 적발됐다.

고용부는 이와 관련 20개 현장(145건)을 사법처리했으며, 본사 2개사(73건)와 32개 현장(129건)에 5억17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하는 등 행정처분을 내렸다.

또 추락방지시설 등이 전반적으로 불량한 4개 현장에 대해서는 작업중지 조치했다.

이번에 적발된 사항은 안전보건관리체제, 안전상의 조치, 보건상의 조치, 화학물질관리, 건강진단, 안전보건교육 등 산업안전보건법 전반에 걸친 위반이 확인됐다.

특히 추락위험장소 안전난간 미설치, 붕괴·감전예방조치 및 유해화학물질에 대한 경고표지 미부착 등 안전보건조치 위반사항이 다수(전체의 36%) 적발됐으며, 안전·보건관리자 미선임을 비롯한 관리감독자의 업무 미수행 등도 다수(전체의 16%) 적발됐다.

이에 고용부는 기초안전보건교육 및 유해·위험작업 특별교육 등을 실시하지 않은 총 685명에 대해서는 즉시 필요한 교육을 실시토록 하고, 안전난간 또는 추락방지망 미설치 등 총 145건의 안전보건조치 위반사항에 대해서도 시정 조치했다.

한편 본사에 대해서는 안전보건경영시스템 진단을 병행 실시해 최고경영자 안전방침의 현장 확산, 안전투자 및 예산 확대, 협력업체 안전보건활동 지원 강화 등을 요구했으며, 앞으로 안전경영 강화방안을 제출받아 이행여부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할 예정이다.

김왕 산재예방보상정책국장은 “대형 건설업체는 안전한 일터 조성을 위한 선도적 역할이 필요하다”며 “안전보건조치 소홀로 중대재해가 발생하거나 대형사고 또는 매년 반복적으로 중대재해를 유발하는 건설업체에 대해서는 엄중하게 책임을 물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작성 : 2017년 03월 02일(목) 14:08
게시 : 2017년 03월 02일(목) 14:08


김병일 기자 kube@electimes.com        김병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7년 8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