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에너지 산업ㆍ기업 시공ㆍ안전 정책ㆍR&D 오피니언 피플inSide 전기家
(경제산책)부동산 가격 불패 서울도 1년만에 하락했다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부동산 경기가 심상치 않다. 부동산 가격의 불패신화로 불렸던 서울에서도 아파트 가격이 1년 만에 처음으로 하락하면서 올 한 해 예고됐던 우울한 전망이 현실화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아파트 중위 매매가가 하락한 것은 지난해 2월 이래로 11개월 만이다. 전국 뿐만 아니라 지난 한 해 동안 5000만원 이상 상승했던 서울 아파트 가격마저 꺾였다.
5일 KB국민은행 주택가격동향조사 결과를 보면 1월 전국 아파트 중위가격은 3억319만원으로 2016년 12월 3억337만원보다 18만원 떨어졌다.
중위가격은 중앙가격을 뜻한다. 아파트 매매 가격을 순서대로 나열했을 때 중앙에 위치하는 가격으로 고가주택의 영향을 덜 받기 때문에 평균가격보다는 대체로 낮다.
부동산 침체의 안전지대로 여겨졌던 서울의 낙폭이 가장 컸다.
1월 서울 아파트의 중위가격은 5억9585만원으로 2016년 12월 5억9828만원보다 243만원 떨어졌다.
서울 지역의 아파트 가격 하락은 강남 지역에서 집중됐다. 강남 11개 구의 중위 매매가는 1월 기준 7억3617만원으로 지난해 12월 7억4082만원 보다 465만원 하락했다.
서울 근교 수도권의 중위 아파트 가격도 소폭 하락했다. 지난해 12월 3억9860만원에서 올해 1월 3억9784만원으로 76만원이 줄었다.
전국으로 확대해 봤을 때 경북과 경남지역 아파트 가격도 하락세를 피하지 못했다.
경북 지역은 1억5273만원에서 1억5162만원으로 111만원이 떨어져 서울을 제외하고 가장 많이 하락했다.
대구는 광역시 중 유일하게 91만원이 하락했다.
이밖에 경남이 87만원, 충남 35만원, 충북 27만원 등 전국 곳곳에서도 하락세가 관측됐다.
시장에서는 정부의 강한 가계부채 방어정책과 아파트 공급 과잉 우려가 부동산 시장 침체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파악하고 있다. 올해 부동산 하락이 본격화 될 것이라는 전망 속에 시민들의 한숨과 빚만 더욱 늘어가지 않을까 우려된다.
작성 : 2017년 02월 06일(월) 18:02
게시 : 2017년 02월 08일(수) 17:46


김승교 기자 kimsk@electimes.com        김승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7년 3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