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에너지 산업ㆍ기업 시공ㆍ안전 정책ㆍR&D 오피니언 피플inSide 전기家
(건강칼럼)혈관 건강 챙겨주는 우엉과 들깨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추운 겨울, 꽁꽁 얼어붙은 산과 들에 풀 한 포기 찾기 어렵다. 그런데 신기하게도 딱 이맘때 가장 맛있는 것이 있다. 차가운 땅속 깊이 뿌리를 내려 각종 미네랄과 영양분을 흡수하는 뿌리채소들이다. 그중에서 우엉은 사포닌이 풍부하여 혈액순환 때문에 고생하는 사람들에게 도움이 된다. 우엉과 궁합이 잘 어울리는 들깨도 혈관 청소부로 불리는 음식이다.

모래밭에서 나는 산삼, 우엉
한국에서 우엉은 식용 작물로 재배하기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았지만, 일본에서는 오래전부터 식재료로 널리 심고 길렀다. 일본에 가면 채소 가게에 우엉이 산더미처럼 쌓여있는 모습을 흔히 볼 수 있는데, 우엉을 먹으면 늙지 않는다는 믿음이 전해져 내려올 정도다.
근거 없는 낭설은 아니다. 우엉은 카페산, 클로로겐산, 탄닌 등의 페놀성 화합물이 풍부해 항산화 효과가 높고, 사포닌도 많이 함유되어 노화방지와 혈액순환에 도움을 준다. 우엉이 ‘모래밭에서 나는 산삼’이라는 별명을 얻게 된 것도 사포닌의 높은 함유량 덕분이다. 사포닌은 혈액 속에 있는 콜레스테롤과 노폐물을 제거하는 데 효과적이다.
우엉에 포함된 이눌린은 당질의 일종으로 신장 기능을 높여준다. 이눌린은 ‘천연 인슐린’으로도 불린다. 저당성 다당류라 소화효소에 의해서는 거의 분해되지 않기 때문에 혈당을 안정시키는 효과가 있어 당뇨 환자들에게 좋다. 또한, 장으로 내려가면 유산균의 먹이가 되는 프락토 올리고당으로 분해되어 장내의 유익한 균을 활성화시키는 역할도 한다.
필수 아미노산 가운데 하나인 아르기닌 성분이 함유되어 있어 성장 호르몬 분비를 촉진시키고 체력 강화에도 도움을 주기 때문에 어린 아이는 물론 직장생활을 하는 성인에게도 좋은 음식이다. 새해 다이어트를 결심했다면 우엉의 다양한 요리법을 익혀두기를. 열량이 낮고 식이섬유가 풍부하여 우엉은 다이어트 식품으로도 제격이다.

고소한 들깨, 혈관까지 청소해 준다고?
들깨와 참깨는 돌림자가 같지만 완전히 다른 식물이다. 들깨는 꿀풀과이며 우리 식탁의 대표 찬거리인 ‘깻잎’이 바로 들깨의 잎이다. 반면 참깨는 호마과 참깨속에 속하는 한해살이풀로, 참깨만 기름을 짜서 먹고 그 잎은 먹지 않는다.
들깨는 한국인의 건강을 지켜주는 대표적인 작물이다. 들깨가루에 들어있는 비타민E와 비타민F는 기미와 주근깨를 개선해주고, 항산화 물질이 들어있어 노화 방지에 도움이 된다. 특히 혈관 청소 기능을 하는 오메가-3 지방산을 다량 함유하고 있어 동맥경화나 고지혈증 같은 혈관질환의 예방을 돕는다. 오메가-3 지방산은 생선에 많다고 알려져 있는데, 식물 기름 중에서는 들기름의 오메가-3 함유율이 가장 높다.
단, 들기름은 산패되기 쉽기 때문에 냉장보관하고 빠른 시일 내에 먹는 것이 좋다. 불포화지방 함량이 높기 때문에 튀김용으로 적합하지 않다는 것도 꼭 염두에 두어야 한다. 또한, 들깨는 100g당 523kcal로 고열량 식품이다. 들깨를 쓸 때엔 ‘과유불급’을 꼭 기억하자.

한국건강관리협회 서부지부
작성 : 2017년 02월 02일(목) 11:31
게시 : 2017년 02월 03일(금) 18:11


한국건강관리협회 서부지부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7년 5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