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에너지 산업ㆍ기업 시공ㆍ안전 정책ㆍR&D 오피니언 피플inSide 전기家
On the stage(2)‘전통무용’ 사계절의 옷을 입다
국립무용단, 전통춤 다룬 대표 레퍼토리 ‘향연’ 공연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전통춤의 대가 조흥동과 연출가 정구호가 손잡고 한국 전통춤에 사계절의 옷을 입힌다. 다채로운 색깔의 무대를 통해 봄‧여름‧가을‧겨울의 주제를 담은 이야기를 춤으로 전달한다.
국립극장(극장장 안호상) 전속단체인 국립무용단(예술감독 김상덕)이 오는 2월 8일부터 11일까지 4일간 대표 레퍼토리 ‘향연(饗宴)’을 해오름극장에서 공연한다.
전통춤의 대가로 잘 알려진 조흥동이 안무를 담당하고 다양한 예술 방면에서 창작자로 활동하는 정구호가 연출을 맡았다. 한국 전통춤을 옴니버스 형식으로 한데 모아 세련된 감각을 입힌 작품이다.
2015년 12월 초연 당시 전회 매진을 기록한데 이어 지난해 4월 추진된 재공연에서는 개막 전 매진으로 인해 한 회를 추가했다. 뮤지컬, 클래식에 비해 상대적으로 팬 층이 얇은 한국 전통무용 장르에서 이례적인 현상으로 평단과 언론의 주목을 받은 작품이다.
전통 춤사위의 원형을 지키면서도 현대적 감각에 맞춰 춤 구성을 새롭게 하고 무대, 의상 등에 세련미를 불어넣은 것이 주효했다. 특히 20~30대 젊은 관객에게 큰 인기를 누렸다.
국립극장은 “재공연 당시 젊은 관객층 비중이 61%로, 장르 간 경계를 넘은 팬 층 확보에 기여했다”고 자평했다.
이번 작품에서는 궁중무용·종교무용·민속무용 등 다양한 종류의 안무가 봄·여름·가을·겨울이라는 사계절이라는 옷을 입고 새롭게 태어난다. 사계절을 각각 표현한 각 장마다 각기 다른 종류의 무용을 배치함으로써 다채로운 공연을 펼칠 계획이다.
1막(봄)은 연회의 시작을 알리는 궁중무용으로 구성된다. 아울러 2막(여름)은 기원의식을 바탕으로 한 종교무용, 3막(가을)은 다양한 민속무용으로 꾸려졌다. 마지막 4막(겨울)에는 신태평무를 배치함으로써 태평성대를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
기존 한국무용 작품에서는 여성 무용수의 춤이 중심을 이뤘는데 향연에서는 선비춤과 소고춤 등 기존 남성 춤은 물론 바라춤, 태평무 등에서도 남성과 여성의 춤을 동등하게 배치해 에너지와 역동성을 높였다.
간결한 디자인에 강점을 지닌 정구호 연출은 필요치 않은 것을 과감히 생략, 간결하게 비워낸 무대로 한국춤의 미학을 돋보이게 했다. 음악 또한 악기편성을 최소화하고 간결하게 완성해 모던함을 더한다.
각기 하나의 색만 배치해 무대 전체를 하나의 오방색으로 완성한 신태평무는 향연의 대표적인 이미지다. 24명 무용수가 오고무를 추는 동안 360도 회전하는 무대에서는 춤과 색이 조화를 이룬다.
안무가 조흥동은 “우리 춤 원류에서 뿜어 나오는 몸짓과 디딤새, 신명을 풀어내는 춤사위로 이 시대 관객과 호흡을 같이할 것”이라고 말했다.
작성 : 2017년 01월 23일(월) 18:09
게시 : 2017년 02월 03일(금) 14:22


윤대원 기자 ydw@electimes.com        윤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7년 5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