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에너지 산업ㆍ기업 시공ㆍ안전 정책ㆍR&D 오피니언 피플inSide 전기家
(기자의 눈)트럼프 당선, 국내 건설업계 '악재'될까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도널드 트럼프가 예상을 뒤엎고 지난 9일 미국 제45대 대통령으로 당선되면서 우리나라 경제뿐만 아니라 전 산업이 요동치고 있다. 어디로 튈지 모르는 트럼프의 언행으로 국내 경제와 산업의 불확실성은 더욱 커지는 분위기다.
전문가들은 유럽보다 미국의 영향을 많이 받는 우리나라의 특성상 이런 불확실성의 여파는 지난 6월 브렉시트보다 더 크게 다가올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국내 건설업계도 촉각을 곤두세우며 주판알을 튕기고 있다. 대선 기간 내내 막말을 쏟아냈기 때문에 기억이 나지 않을 수도 있지만 트럼프는 몇 가지 경제 관련 공약들을 내세웠다. 그 중 국내 건설업계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칠 사항은 미국 중심의 보호무역정책이다.
신고립주의적 외교전략을 내세우는 트럼프는 특히 지난 1월 이란 경제 재제 해제 조치에 대해 강력하게 비난하며 이를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이에 따라 이란 시장 재진출을 시도해 온 대림산업·현대건설·대우건설·GS건설 등 주요 건설사들에도 먹구름이 짙어졌다.
‘52조원 잭팟’이 터졌다며 이란 특수를 기대한 국내 건설업계에 빨간불이 켜진 셈이다. 해외시장서 돌파구를 찾아온 건설사들은 악재를 만난 것이다.
그러나 다행스런 점도 있다. 미국 내 사회기반시설(SOC)을 대폭 늘릴 것이란 트럼프의 공약 때문이다. 트럼프는 클린턴이 공약한 공공인프라 투자의 4배에 달하는 1조달러(약 1150조원) 이상의 투자를 공언했다.
이에 따라 건설업, 통신인프라, 운송, 건설기자재 분야 수요는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국내 건설사들에겐 ‘그림의 떡’이란 분석이 제기됐다. 바로 바이 아메리칸(Buy American) 규정 때문이다. 미국산 제품을 이용하도록 의무화한 규정으로 트럼프는 이를 강화해 미국기업 위주로 특혜를 부여한다는 것이다.
결국 트럼프의 당선은 국내 건설업계에 불확실성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정부는 관련 대책을 마련하고, 업계와 소통하며 돌파구를 마련해야 할 것이다.
작성 : 2016년 11월 10일(목) 17:13
게시 : 2016년 11월 11일(금) 11:16


이석희 기자 xixi@electimes.com        이석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7년 5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