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에너지 산업ㆍ기업 시공ㆍ안전 정책ㆍR&D 오피니언 피플inSide 전기家
스포츠포커스
돈이 보인다
건강칼럼
섬진강&편지
운세
판례 들여다보기
라이프
주간단상
On the stage
닭치고 마을탐방
테스트와이즈 영어회화
페이크 북
연예
스포츠
Today's Issue
(건강칼럼) 구충제, 1년에 두 번 먹어야 하나?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1년에 두 번 구충제를 복용해야 하는지 물어오는 경우가 요즘에도 많다. 전에는 그렇게 하는 것이 옳다고 답을 했지만 지금은 다르다. 1년에 두 번씩 구충제를 복용해야 할 상황은 이미 오래 전에 사라졌고, 합당한 이유가 있을 때만 하는 것이 옳은 시대가 되었기 때문이다. 구충제 투여의 타당한 이유가 있는 경우라고 해도 ‘1년에 두 번’ 같은 주먹구구식이 아니라 의사나 전문가의 충분한 검토와 안내에 따라 투여해야 한다.

󠅒 1년에 2번, 구충제가 일반의약품이던 시절의 추억
구충제 투여를 해야 하는 경우는 어린 자녀(어린이집, 유치원, 초등학교)가 있는 집에 요충과 같은 접촉성 기생충 감염의 위험이 있어 가족 전체에 대한 집단 투약이 필요한 경우라든지, 해외여행 후 기생충 감염이 의심될 때라든지, 특히 생선, 육류, 야채 등의 생식을 즐겨하는 사람의 경우 등을 들 수 있다.
돌이켜보면 전 국민의 연 2회 구충제 복용은 우리나라가 ‘기생충 왕국’으로 불리던 시절(50~60년 전)에 유행하던 슬로건이었다. 그 당시에는 국민 100명 중 70~80명이 장 내에 기생충 감염(특히 회충이나 편충, 구충 등 토양 매개성 기생충)을 가지고 있었고, 모든 국민에게 1년에 두 번씩 구충제 복용을 하도록 하는 것이 이들 토양 매개성 기생충의 전파를 차단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하고도 효과적인 방법이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오늘날 우리 국민의 장내 기생충 감염률은 회충, 편충, 구충 등 토양매개성 기생충만 볼 경우 100명 중 0.2명 정도로(과거와는 비교할 수도 없을 만큼) 크게 낮아졌고 기생충 감염에 의한 질환 빈도 또한 크게 감소했다. 이런 상황에서 전 국민이 연 2회 구충제를 복용하는 방식의 캠페인은 이제 불필요하다고 판단된다.
구충제의 개념도 바뀌게 되었다. 당시 대국민 캠페인으로 연 2회 복용을 권하던 구충제는 토양매개성 기생충(특히 회충)에 잘 듣는 종류로 누구나 쉽게 일반 약국에서 구입할 수 있는 것들이었다. 그러나 현재 구충제의 종류는 다양해졌고(항원충제, 항말라리아 약제, 선충류 구충제, 흡충류 및 조충류 구충제, 살충제 등) 의사의 처방이 없이 일반 약국에서 구입할 수 없는 특수 약품도 많아졌다. 전문의약품으로 분류되는 종류가 더 많아졌다는 뜻이다. 구충제의 종류가 이렇게 다양해진 이유는 총 감염자 수가 감소했지만 인체 감염 기생충의 종류가 다양해졌고, 기생충 질환의 진단과 치료에 높은 전문성이 요구되는 추세가 강해졌기 때문이다.

󠅒 구충 개념의 변화
요즘 우리나라에서 가장 흔하게 볼 수 있는 기생충 질환은 간흡충증, 장흡충증, 요충증 등이며 감염자 수는 적지만 말라리아, 편충증, 고래회충증, 개회충증, 스파르가눔증, 톡소포자충증, 가시아메아증 환자 등도 종종 발견되고 있다. 이들 중 일반 약국에서 구입 가능한 광범위 구충제(알벤다졸이나 메벤다졸, 플루벤다졸 등)를 사용할 수 있는 경우는 요충증과 편충증 정도이며, 나머지 것들은 의사의 처방이 반드시 필요한 항기생충 약제, 항말라리아 약제 또는 항원충제 등을 투여해야 하거나 구충제 투여만으로는 아무런 효과를 볼 수 없고 수술이나 다른 처치를 해야만 하는 경우들이다.
더구나 요충증이나 편충증의 약물 치료도 그리 간단하지가 않다. 요충의 경우 한 번의 구충제 투여만으로는 완치할 수 없으며(대부분의 약제라 어린 요충에 대해서는 효과가 없다), 단체생활(어린이집, 유치원, 초등학교)을 하는 경우 재감염도 신속히 일어나기 때문에 금방 재발하고야 만다. 따라서 20일 간격으로 최소한 3회 이상을 투여하는 것이 구충제를 이용한 요충 치료의 기본원칙이다. 이에 더하여 반드시 가족이나 어린이집, 유치원생 등 구성원 전원을 함께 치료하는 집단 투약을 해야 한다는 점이 매우 까다롭다. 그리고 이불, 옷, 수건 등을 깨끗이 하고 햇볕에 말리는 등 환경개선과 함께 놀이 후나 식사 전 등에는 반드시 손을 씻도록 하는 등 어린이에 대한 보건교육도 함께 시행되어야 재감염을 성공적으로 막을 수 있다. 요충증을 퇴치하는 일이 이렇게 까다롭기에 의사나 전문가의 조언이 반드시 필요한 것이다.
편충증의 경우에는 사실상 일반 구충제의 효과가 그리 신통치 않다는 점이 가장 큰 문제다. 이 점을 잘 모르면 구충제 1회 투여만으로 편충 감염이 잘 치료된 것으로 오해할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편충증에 잘 듣는 구충제는(예를 들어, 옥산텔파모에이트) 국내에는 시판되고 있는 것이 없다. 따라서 편충 감염이 심할 경우 치료를 위해 의사나 전문가의 전문적 자문이 반드시 필요하다.
항말라리아 약제나 간흡충증, 장흡충증 등의 치료에 사용되는 구충제는 의사 처방약으로 묶여있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일반인이 구입하기가 쉽지 않다. 다만, 항말라리아 약제는 말라리아 환자에 대한 치료 목적뿐만 아니라 해외여행 시에 예방약으로 복용하기도 하므로 의사 처방을 받아 약국에서 쉽게 구할 수 있어야 한다. 간흡충증과 장흡충증에 사용하는 구충제(프라지콴텔)은 현재 전문 약품으로 분류되어 구입이 제한되어 있어 많은 불편이 있으나 드물게 나타 수 있는 약물의 심한 부작용 때문에 지금으로서는 어쩔 수가 없다.
고래회충증과 스파르가눔증은 수술적인 병소 제거 외에 마땅한 진단이나 치료방법이 없으며, 구충제 투여로는 해결되지 않는다. 개회충증도 정확한 진단이 어렵다는 점이 커다란 문제이며, 치료를 위해 일반 구충제(알벤다졸 등) 사용이 가능하기는 하나 약제 용량(통상 사용량의 몇 배)과 복용 기간 및 횟수(통상적인 1회 사용으로는 효과가 없고 몇 주 동안 여러 번 투여해야 함) 등을 정밀하게 결정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전문가의 지견과 자문이 필요하다. 톡소포자충증과 가시아메바증의 경우에도 사용할 수 있는 약제가 있기는 하나 전문 의약품으로 구분되어 있고 주의할 점과 부작용도 만만치 않다 반드시 의사와 의료진의 보호 하에 투약을 해야 한다.

󠅒 구충제, 단순하게 2번복용 지양
이제부터라도 구충제(넓게는 항기생충 약제 전체)를 해열제나 두통약 같은 일반 약품 개념으로 생각하여 1년에 두 번 복용한다는 식의 생각은 지양되어야 한다. 구충제 투여의 주요 대상인 장내 기생충 감
자료제공:건겅관리협회 서부지부(02-2600-2000)
작성 : 2016년 09월 12일(월) 12:07
게시 : 2016년 10월 18일(화) 10:53


건겅관리협회 서부지부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7년 12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