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에너지 산업ㆍ기업 시공ㆍ안전 정책ㆍR&D 오피니언 피플inSide 전기家
(연규해 칼럼)다시 부활한 전기역사의 한 주인공 ‘테슬라’
[ 해당기사 PDF | 날짜별 PDF ]
독자 여러분. 테슬라를 잘 알고 있습니까? 라고 물으면 ‘그렇다’고 대답할 독자는 그리 많지 않을 줄 안다. 독자 입장에서 조금은 기분 상할 수도 있지만 사실은 테슬라가 그동안 세상에 널리 알려진 인물이 아니기 때문에 잘 알지 못하고 있는 건 당연하다.
발명왕이었고 한세대를 풍미했던 토마스 에디슨(1847-1931)과 같은 시대를 살았던 니꼴라 테슬라(1856-1943). 세계 최초로 교류전류나 전자파 등을 발명하고도 연구에만 몰두하다 사업화에 성공을 하지 못하면서 에디슨에 비해선 이름값을 하지 못했다. 그런데 모 방송에서 방영하는 써프라이즈에나 나올 만한 진실을 알게되면서 테슬라에 대한 생각은 달라졌다.
100여년전 동시대를 살았던 세기의 발명가 중 천재에 가깝던 테슬라에 비해 열등감을 가졌던 에디슨은 본인이 발명한 직류전류가 교류전류 보다 월등히 우수하고 교류전류는 쓸데없는 발명이라고 비방까지 했을 정도로 몹쓸 행동을 했다는 설(說)을 알고 나서부터 전기의 역사가 상당히 왜곡돼 있다는 걸 깨달았기 때문이다.
우리들은 그것도 모르고 교과서나 위인전을 통해 에디슨이 달걀을 품고 있거나 ‘하늘을 나는 새를 보며 하늘을 날고 싶지 않느냐’는 둥 엉뚱하고 보통사람과는 다르게 이상스런 행동을 했던 줄거리들을 좋게만 기억하고 있다. 이렇듯 에디슨 하면 지금 이 시대의 많은 어린이들에게도 발명왕을 꿈꾸게 하는 상징적인 위인으로 알고 있다. 그런 그가 이 정도까지 파렴치한 면모가 있었다 하니, 사실을 알고 나서부터는 기분이 유쾌하지 않다.
그러나 에디슨은 직류전류와 함께 백열전구 등 1000여종 이상의 전열기구와 배전시스템을 발명해 사업화에도 성공한 세계적인 전기발명왕임에는 자타가 공인하고 있음을 부정할 수는 없다. ‘천재란 99%가 땀이며, 나머지 1%가 영감이다’라고 한 말이 뒷받침하듯 발명을 향한 집념과 사업을 통해 부를 축적할 수 있었고 지난1878년에 설립한 제너럴일렉트릭(GE)이 100년을 훌쩍 넘긴 지금까지 건재할 수 있었던 모티브가 됐지 않나 싶다.
반면 테슬라는 어땠는가. 말 그대로 연구나 하는 과학자였을 뿐이다. 발명품을 사업화하는 데는 관심이 없었던 테슬라는 교류를 이용한 송전 발전분야의 설비들은 물론 무선전류나 전리층 같은 핵심기술을 개발하고도 기술을 도용당하거나 사업으로 연결시키지 못해 죽을때까지 돈이라고는 만져보지도 못하고 쪽박신세를 면치 못했다. 하지만 그가 죽은 후 교류에 대한 관심이 꾸준하게 이어져 현재는 모든 전기장치가 교류전원 시스템으로 설계돼 있어 테슬라에 대한 업적이 새롭게 조명되고 있는 것이다.
그런데 요즘 테슬라는 예수처럼 부활이라도 하듯 다시 크게 뜨고 있으니 이건 또 웨일까. 100여년전 연구만하다 저세상으로 떠난 테슬라가 최근에 자동차로 명운을 걸고 세상을 뜨겁게 달구고 있어 화제다. 이미 1888년에 ‘AC 인덕션 모터’로 스포츠카 설계를 했던 테슬라의 정신을 계승했다고나 할까, 어쨌건 미국의 한 자동차회사가 2003년에 테슬라모터스라는 이름으로 부활을 하며 파란을 일으키고 있다. 그 중심에 있는 조타수는 엘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캐나다계 미국인인 엘론 머스크는 온라인 결제 전문기업인 페이팔을 공동창업해 부를 축적, 전기자동차에 손을 대면서 세계 자동차시장을 손아귀에 틀어잡고 있다.
전기 스포츠카인 ‘로드스터’를 지난 2008년에 처음으로 출시한 테슬라는 프리미엄 세단 ‘모델S’와 스포츠 유틸리티 차량(SUV)인 ‘모델X’를 잇따라 만들어 내고 최근에는 한번 충전으로 서울서 부산거리인 약 500Km를 주행할 수 있는 신형 세단 ‘모델S'전기차를 공개하는 등 그야말로 파격이다.
지금까지 개발, 판매중인 전기차 가운데는 가장 많이 주행할 수 있을뿐 아니라 ’모델 S P100D'는 비슷한 동종의 페라리의 라페라리 보다도 순간 가속 능력이 앞서는 등 끊임없이 세상을 놀라게 하고 있어서 주목된다.
테슬라를 세상에 다시 태어나게 한 장본인이기도 한 엘론 머스크가 시작부터 잘나간 건 아니다. 최초로 만든 자동차인 로드스터를 선보이는데 4년이라는 시간이 걸렸고 투자유치도 좀처럼 어려웠지만 결국은 개방과 공유개념의 전기자동차 인프라가 확대되면서 테슬라가 이익을 내고 세계를 놀라게 하고 있는 것이다.
그런 테슬라가 9일 한국에도 드디어 상륙한다. 경기 하남의 국내 최대 쇼핑 테마파크 스타필드에 전시장을 오픈하면서 본격적인 한국 공략에 나서려는 엘론 머스크 사단의 테슬라가 또 어떤 일을 꾸며낼지 궁금증이 멈추질 않는다.
작성 : 2016년 09월 06일(화) 11:46
게시 : 2016년 09월 07일(수) 09:39


연규해 논설실장 yeungh@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7년 3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