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가스공사, KOGAS 비전 2030 선포식 개최…“그린에너지 기업 도약 선언”
수소·신사업 추진 전략 발표…2030년 영업이익 3조원 목표
농구단 ‘페가수스(PEGASUS)’ 출범식 진행, B2C기업 ‘첫발’
정세영 기자    작성 : 2021년 09월 27일(월) 16:03    게시 : 2021년 09월 27일(월) 16:04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이 27일 열린 ‘KOGAS 2021 A New Era’ 행사에서 수소·신사업 추진 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전기신문 정세영 기자] 한국가스공사가 수소사업 및 신사업 비전과 함께 프로농구단 창단을 전격 선포했다.

27일 한국가스공사(사장 채희봉)는 대구 수성구 호텔 인터불고에서 열린 ‘KOGAS 2021 : A New Era’ 행사를 통해 이 같이 밝혔다.

이날 행사는 채희봉 사장, 채홍호 대구시 행정부시장을 비롯한 관계자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비전 2030 선포식과 프로농구단 창단식이 연이어 진행됐다.

가스공사는 친환경 에너지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수소 및 신사업 추진 전략을 공유하고, B2C 기업으로 변모해 나갈 청사진을 적극 홍보하고자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고 전했다.

채 사장은 가스공사의 2030 비전을 ‘어느 곳에서나(Everywhere) 친환경 에너지를 공급하며 사람 중심의 그린 라이프(Green Life)를 조성하는 기업(H₂KOGAS)’이라며 비전 2030 선포식의 문을 활짝 열었다.

이날 가스공사는 ▲해외 그린수소 생산·도입, ▲수소 생산 인프라 구축을 통한 2030년 수소 연 83만t 공급, ▲수소 충전소 152개소 구축, ▲분산형 연료전지 1GW ▲탄소중립 수소 메가스테이션 플랫폼 구축 ▲수소 중심 제주 그린 아일랜드 사업 ▲LNG 벙커링 ▲콜드체인 클러스터 ▲GTP(Gas To Power) 등 각 사업별 추진 전략을 공개했다.

특히 독일 지멘스에너지와의 ‘그린수소 생산 및 수소 발전 등 안정적 수소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 현대로템 등과 ‘융복합 수소 충전소 출자회사 하이스테이션 주주협약’ 체결 등 최근 이뤄진 실적을 공개하기도 했다.

또 2030년에는 기존 사업과 수소 등 신사업을 포함해 영업이익 3조원을 달성할 것을 예고했다.

이어진 프로농구단 창단식에서는 브랜드 아이덴티티인 ‘페가수스(PEGASUS)’와 선수 유니폼, 엠블럼, 마스코트 등을 공개하고, 지역 농구 활성화 및 인재 육성을 위해 계성고등학교 등 대구·경북지역 초중고 농구부에 약 3천만원 상당의 용품을 전달했다.

채 사장은 “이번 페가수스(PEGASUS) 프로농구단 창단을 계기로 고객과 함께하고 지역 상생에 적극 공헌하는 B2C 기업으로 재탄생하겠다”며 “글로벌 그린 에너지 기업으로서 수소 사업을 선도해 나갈 가스공사에 많은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정세영 기자 cschung@electimes.com        정세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에너지신산업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10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