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대한상의, 경기회복 기대 1분기 만에 꺾였다
수출·내수 모두 기준치 이하…코로나19 재확산 영향
양진영 기자    작성 : 2021년 09월 27일(월) 15:40    게시 : 2021년 09월 27일(월) 15:41
[전기신문 양진영 기자]

원자재 가격 상승에 발목지난해 3분기 이후 호전되어 오던 경기회복 기대감이 한 분기만에 꺾였다. 수급악화로 글로벌 원자재 가격이 상승한 가운데 코로나19가 재확산되며 경기회복 기대가 무너졌기 때문으로 보인다.

대한상공회의소(회장 최태원)는 최근 전국 2300여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4분기 경기전망지수(BSI: Business Survey Index)’를 조사한 결과, 직전 분기의 103보다 12p 하락한 91로 집계됐다고 28일 밝혔다.

이와 관련해 대한상의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되면서 내수회복에 제동이 걸렸다”며, “급격히 위축되었던 글로벌 원자재 수요가 다시 살아나고 있지만 물류 차질, 생산량 감소 등으로 인해 공급이 원활치 못해 원자재 가격이 계속 상승하고 있는 것도 큰 부담요인으로 작용한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실제로 수출과 내수부문의 경기전망지수는 모두 기준치를 하회했다. 4분기 수출기업의 경기전망지수는 94로 직전분기(112)보다 18p 하락했으며, 내수부문은 90으로 11p 떨어졌다.

업종별로는 최근 코로나 확산과 유가 상승에 직면한 ‘정유·석화(82)’를 비롯해 ‘조선·부품(87)’, ‘자동차·부품(90)’ 등의 업종이 낮았다. 반면, 코로나19 특수가 계속되는 ‘의료정밀(110)’과 중국시장 회복의 영향을 받는 ‘화장품(103)’ 등의 업종은 높게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광주형 일자리 첫 제품 출시의 영향을 받는 광주(109)를 비롯해 전남(102), 세종(100) 3곳이 높았고, 강원(79), 부산(80), 대구(84) 등 14곳은 기준치를 밑돌았다.

최근 국제기구를 비롯해 정부, 한국은행 모두 ‘4%대 성장’을 전망하고 있지만, 응답기업의 83.8%는 4%대 성장이 힘들 것으로 전망했다.

‘금년 기업경영에 영향을 미칠 대내외리스크’로는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내수침체’(68.6%), ‘환율·원자재가 변동성’(67%), ‘금리인상 기조’(26.9%)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김현수 대한상의 경제정책팀장은 “코로나 재확산 영향으로 경기회복세가 한분기만에 발목을 잡힌 상황”이라며 “경기회복세 유지를 위해 취약한 내수부문에 대한 선제적 지원과 함께 기업투자 촉진, 원자재 수급 및 수출 애로 해소 등에 정책역량을 모아야할 때”라고 말했다.


양진영 기자 camp@electimes.com        양진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BIS | 경기전망지수 | 코로나
산업정책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10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