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4분기 전기요금 전격 조정…kWh당 3원 인상
연동제 도입 후 두 번째 적용
1분기 3원 인하 후 2・3분기 유보
4인 가구 평균 1050원 인상될 듯
유희덕 기자    작성 : 2021년 09월 23일(목) 11:32    게시 : 2021년 09월 23일(목) 11:32
정부와 한국전력은 23일 4분기(10~12월) 최종 연료비 조정단가를 전분기보다 3원 인상해 2013년 11월 이후 약 8년 만에 전기 요금을 인상했다. 사진은 전남 나주시 빛가람혁신도시 한국전력 본사 로비에 전시된 한전 에너지관리시스템 전시물.(제공:연합뉴스)
[전기신문 유희덕 기자]

정부가 4분기 전기요금을 kWh당 3원 인상한다. 지난해 말 도입한 연료비연동제도에 따른 두 번째 조정이다. 4인 가구 기준 월평균 350kWh를 사용하는 가구는 1050원가량 증가한다. 평균 9240kWh를 사용하며 119만원의 전기요금을 내는 산업용, 일반용은 한 달에 2만8000원가량 인상된다.

2, 3분기 전기요금을 동결했던 전력당국이 4분기에 연료비변동분을 소매요금에 반영한 것에는 더 이상 미룰 수 없다는 절박함도 담겨 있다. 국제유가는 지난해 말부터 반등했고 올해 들어 꾸준히 인상됐다. 2, 3분기에도 kWh당 3원씩 인상 요인이 발생했지만 코로나19 때문에 침체된 경제상황을 고려해 인상 시기를 최대한 늦춰왔다.

에너지 전문가들은 연료비가 인상된 만큼 전기요금에 반영해야 한다고 요구했지만 대선을 6개월 앞둔 상황에서 조정은 곧 인상 효과가 있는데 정부가 선뜻 결정하기 힘들 것이란 의견이 많았다. 하지만 현재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율이 40%를 넘겼으며, 현재의 속도로 10월 말 70%를 넘겨 ‘위드 코로나’가 현실화되면 경제가 활력을 찾을 것이라는 전망도 전기요금 조정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한전에 따르면 4분기 연료비 단가는 석탄, 유가 상승에 따라 +10.8원/kWh으로 급등했으나 소비자 보호장치 중 하나인 분기별 조정폭(3원/kWh)이 작동해 ‘0원/kWh’으로 조정됐다고 밝혔다. 2021년 1분기 최초 도입 시 –3원/kWh이 적용된 이후 2, 3분기 연속 유보됐던 연료비 조정단가가 0원/kWh으로 원상회복됐다는 의미다.

지난해 말 원가연계형 요금제도가 도입된 후 1월 주택용과 산업용 주요 종별 전기요금(평균판매 단가 108원/kWh)은 평균 3%가량 인하됐다. 이번에 요금을 조정한 만큼 3개월 단위로 연료비 조정단가를 반영해 12월까지 요금은 인상된 요금으로 고객에게 청구된다.

전기요금은 기준연료비와 직전 3개월 동안의 평균연료비의 차액으로 연료비 조정단가를 산출한다. 산출한 연료비 조정단가를 1개월 동안 사전 안내한 후 전기요금에 연료비 조정단가를 3개월 단위로 반영한다.



유희덕 기자 yuhd@electimes.com        유희덕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어렵게 도입된 연료비연동제, 지속 가능한 제도로 정착시켜야
전력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10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