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W재단·엔더블유케이·썬웨이주식회사 공동사업개발 MOU 체결
‘태양광 발전 및 에너지 분야 탄소배출 감축 외부사업 등 공동사업개발’ 위한 MOU
최근주 기자    작성 : 2021년 07월 23일(금) 17:33    게시 : 2021년 07월 24일(토) 00:02
[전기신문 최근주 기자] 재단법인 더블유재단(이사장 이욱)은 국내 신재생에너지 전문기업인 썬웨이 주식회사(대표 옥성애)와 주식회사 엔더블유케이(대표 조성훈)와 함께 지난 20일 ‘태양광 발전 및 에너지 분야 탄소배출 감축 외부사업 등 공동사업개발’을 위해 MOU를 체결했다.

3사는 정부의 그린뉴딜 및 온실가스 감축 요구에 적극 동참하기 위해 공동협의체(TFT)를 구성하고 에너지 분야 탄소배출 감축 및 배출권 외부 사업 등의 개발을 위한 협력을 추진하기로 했다.

신재생에너지 전문 벤처기업인 썬웨이 주식회사는 부산시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2015년부터 태양광 및 신재생 에너지 등의 분야에서 독보적인 성과를 거두고 있다. 특히 뛰어난 전문성과 기술력으로 국내 최고 신재생에너지 기업으로 성장했다.

그린테크 스타트업인 주식회사 엔더블유케이는 온실가스 감축 컨설팅, 탄소배출권 연구, 탄소모니터링 플랫폼 후시앱(HOOXI APP) 운영, 탄소배출권 사업투자, 가상자산 WGP(더블유그린페이) 지불수단 활용 등 온실가스 감축 관련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주식회사 엔더블유케이는 한국기후변화연구원 등 다양한 기관, 기업, 단체와 협력하고 있으며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의 Climate Neutral Now Initiative 온실가스 측정 및 감축 자문기관인 더블유재단과 협력하여 온실가스 감축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더블유재단은 2012년부터 세계 각국의 정부 기관, 기업, 단체 등과 협력해 세계 자연보전프로젝트와 구호사업을 펼치고 있는 국제환경보전기관이다. 더블유재단은 지난 2월 국내 최초로 구글, 페이스북, 마이크로소프트, 월드뱅크, 이케아, 블룸버그 재단 등 세계 20개의 기관들과 함께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으로부터 주요 공식 파트너로 선정된 바 있다.

이욱 더블유재단 이사장은 “더블유재단은 UN 기후협약의 한국 파트너로서, 그린테크 스타트업인 엔더블유케이와 신재생 에너지 벤처기업인 썬웨이와 함께 국내외 에너지 분야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다양한 협력 모델을 만들어 가겠다”라고 밝혔다.

조성훈 엔더블유케이 대표는 “썬웨이와의 협력 확대를 통해 정부의 그린뉴딜 및 2050 탄소중립 정책이 실현될 것이며, 썬웨이와 함께 국내뿐 아니라 해외까지 에너지 분야 탄소배출권 공동사업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옥성애 썬웨이 주식회사 대표는 “썬웨이의 신재생에너지 기술력과 노하우를 기반으로 W재단 및 엔더블유케이의 글로벌 네트웍과 전문성을 결합하여 국내외 에너지 분야 온실가스 감축 및 탄소배출권 사업을 성장시켜 가겠다”라고 밝혔다.


최근주 기자 ckj114@electimes.com        최근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신재생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9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