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최태원 회장 “수소로 탄소중립 기여”…SK, 5년내 18조 투자
SK E&S 총 28만t 수소생산플랜트 건설
SK(주) 충전소 100곳 및 400MW 연료전지 건설
윤병효 기자    작성 : 2021년 03월 02일(화) 18:57    게시 : 2021년 03월 02일(화) 18:58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정세균 국무총리,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박남춘 인천시장(오른쪽부터)에게 액화수소플랜트 사업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전기신문 윤병효 기자] SK그룹이 세계 최대 액화수소플랜트를 건설하는 등 수소경제에 대규모 투자를 진행한다.

SK그룹은 향후 5년간 약 18조원을 투자해 국내 수소 생태계 조성에 본격적으로 나선다고 2일 밝혔다. SK그룹은 이날 제3차 수소경제위원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국내 수소 생태계 구축 계획을 발표하고 본격적인 사업 실행에 착수했다.

SK그룹은 국내 수소 사업 인프라 투자, 글로벌 기업과의 파트너십 등을 통해 수소 생산-유통-소비에 이르는 밸류체인(Value-chain)에서 글로벌 1위 수소기업으로 도약한다는 목표다.

SK의 국내 수소 생태계 조성 전략은 크게 2단계로 진행된다. 1단계로 2023년까지 인천시의 ‘바이오∙부생 수소 생산클러스터 구축 사업’과 연계해 부생수소 기반으로 세계 최대 규모인 액화수소 3만t을 공급한다. 2단계로 2025년까지 이산화탄소를 제거한 (Carbon Free) 청정수소 25만t을 보령LNG터미널 인근지역에서 추가로 생산함으로써 글로벌 1위의 친환경 수소 기업을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2단계 이후 중국, 베트남 등 아시아 수소사업도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SK는 국내 수소 생태계를 구축하는 과정에서 건설, 조선, 자동차, 연료전지, 수소 생산 분야에서 총 20만9000명 고용유발 효과와 사회 경제적 편익 34조1000억원을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K E&S는 1단계 목표인 액화수소 3만t 생산체제 달성을 위해 SK인천석유화학단지 내 4만3000㎡(약 1만3000평) 부지를 매입해 약 5000억원을 투자해 연 3만t 액화수소플랜트를 2023년까지 완공할 방침이다. 설비가 완공되면 SK인천석유화학으로부터 공급받은 부생수소를 고순도로 정제하고 액체 형태로 가공한 뒤 수도권에 공급한다.

또한 SK E&S는 2025년까지 약 5조3000억원을 투자해 천연가스(LNG)로부터 친환경 수소를 생산하는 세계 최대 청정수소 생산기지를 완공하고 연간 25만t 규모의 이산화탄소를 제거한 청정수소를 생산, 공급할 계획이다.

SK주식회사는 2025년까지 전국 수소충전소 100곳을 운영해 연간 8만t 규모의 액화수소를 공급하고, 약 400MW 규모의 연료전지발전소를 건설해 연간 20만t의 수소를 전용 파이프라인을 통해 공급할 계획이다.

SK주식회사는 서울시와 액화수소충전소 구축, 수소 차량 도입 확산, 수소 체험관 건립 등 수소경제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분야의 협력 방안도 논의하고 있다.

이날 수소경제위원회에 참석한 최태원 회장은 “수소는 기후에 영향을 받지 않고 생산에 소요되는 부지 면적이 작아 국내 환경에 적합한 친환경 에너지”라며 “SK가 대한민국 수소 생태계 조성에 앞장섬으로써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기업의 책임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정의선 현대차그룹 부회장이 만나면서 수소사업 파트너십에 대한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는 평가다.


윤병효 기자 chyybh@electimes.com        윤병효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력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4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