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부산시 원전해체 담당자 잦은 인사이동,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추진력 저하 우려
원전해체연구소,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울산시와 공동 사업
울산시처럼 안전부서가 아닌 산업부서에 있어야
윤재현 기자    작성 : 2021년 02월 25일(목) 06:00    게시 : 2021년 02월 26일(금) 10:08
[전기신문 윤재현 기자]부산시 원전해체 담당자의 잦은 인사이동이 부산의 미래 먹거리가 될 해체산업육성에 걸림돌이 된다는 비난이 일고 있다.

부산시에서 원전해체 업무는 시민인전실 원자력안전과 원자력산업팀에서 맡고 있다.

원전해체 분야는 지난해 부산시가 울산시와 함께 선정된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의 중점산업이며 부산시와 울산시가 공동 유치한 원전해체연구소 역시 부산, 울산 경계에 들어설 예정이다. 그래서 원전해체는 울산시를 비롯한 여러 연구기관과 협업이 중요함에도 불구하고 부산시에는 4급인 원자력안전과장을 포함해서 5급 팀장, 담당 주무관까지 1년 이상 근무한 사람은 아무도 없다.

담당자인 한모 주무관이 가장 오래 근무했지만 지난해 8월부터 업무를 시작해 1년이 되지 않았으며 5급 사무관, 4급 서기관 모두 올해 발령 났다.

이에 반해 울산시는 김모 팀장이 3년 넘게 업무를 맡고 있으며 울산은 주무관, 팀장, 과장 국장까지 모두 기술직으로 나름 전문성을 가지고 있다.

부산시는 담당자를 비롯해 팀장, 과장 모두 행정직으로 전문성이 부족한데다 짧은 근무기간이 문제라는 지적이다. 특히 4급 과장 자리에 산업통상자원부나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아닌 행정안전부 서기관이 인사교류 차원에서 내려와 부산시가 미래 먹거리인 원전해체산업의 중요성을 간과했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업계 관계자는 “원전해체업무가 경제부시장이 아닌 행정부시장 소속 안전 부서에 있는 것 자체가 문제로 이런 조직구조에서는 산업, 안전 둘 다 제대로 할 수 없다”며 “울산처럼 산업부서에 둬야하며 원자력과 관련된 안전부분은 따로 분리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지적했다.

또한 “협업 관계인 울산시 및 유관기관에서 잦은 인사이동을 좋게 볼 리 없고 이는 대외적으로 부산시가 원전해체산업을 소홀히 한다는 인상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최근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에 원전과 관련 없는 서울의 중소기업을 앵커기업으로 선정해 지역의 중소기업 자존심에 상처를 준 부산시가 장기적 관점에서 추진해야 하는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와 원전해체연구소 등 미래 먹거리인 원전해체산업을 공무원들의 자리 나눠먹기로 전락시켰다”고 비판했다

공무원 조직 특성상 인사이동이 어쩔 수 없지만 부산시가 이를 보완할 협업 시스템을 제대로 구축하지 못했다는 것이 더 큰 문제라는 비판도 제기된다.

정희균 원자력산업연구조합 사무국장은 “원전해체산업과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구축은 처음 시도하는 것으로 산‧학‧연‧관 모두 경험이 없기 때문에 잦은 인사이동으로 업무추진의 연속성과 추진력이 없는 경우에는 연구성과, 지식, 기술 등을 소통하고 협력할 수 있는 기반구축과 시스템 운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고 말했다.

안일규 부산경남미래정책 사무처장은 “전문성이 요구되는 업무로 장기근속이 필요하고 울산시 등과 협업이 요구되는데 잦은 인사이동은 부산시가 원전해체를 포기하겠다는 것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고 비판했다.



윤재현 기자 mahler@electimes.com        윤재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원자력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4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