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조달청 혁신장터 개통 1주년
공공수요 발굴 및 혁신제품 거래 단일창구
송세준 기자    작성 : 2021년 02월 23일(화) 10:08    게시 : 2021년 02월 23일(화) 13:23
[전기신문 송세준 기자] 개통 1년을 맞은 조달청(청장 김정우)󰡐혁신장터(ppi.g2b.go.kr)󰡑가 적극적인 공공수요 발굴로 혁신성장을 이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2월 24일 개통한 혁신장터는 범정부 혁신조달 플랫폼으로서 국민·공공기관의 혁신수요와 기업의 혁신제품을 연결하고, 혁신제품 전용몰을 운영해 초기 시장 진입을 지원하는 시스템이다.

개통 1주년을 맞은 혁신장터는 3만6946명의 공공기관 관계자를 비롯해 4만5228명의 조달기업 종사자가 이용, 혁신수요 발굴부터 혁신제품 구매까지 혁신조달의 모든 과정을 구현하고 있다.

우선 혁신수요 아이디어 상시 공모를 통해 국민·공공기관이 제출한 2577건의 개선의견 중 17건을 선발해 정부부처 주관 연구개발(R&D) 사업에 연계 중이다.

혁신제품 전용 열린장터(오픈마켓)로서 조달청 등 정부기관이 지정한 혁신제품 1328개(세부규격 기준)를 등록했고 831억7000만원 규모의 공공구매가 이뤄졌다.

혁신시제품 사업은 공급자제안형 665건 및 수요자제안형 157건을 심사해 총 199개를 지정했다.

정부기관이 혁신제품의 첫 구매자가 되는 시범구매사업은 405개 기관에서 302억3000만원 규모로 진행됐고 기관의 사용 후기는 혁신제품 품질제고의 바탕이 되고 있다.

혁신장터는 시스템 기능 향상을 위한 고도화사업을 추진, 지난 1월 8일부터 국민 참여 및 혁신제품 판로지원 기능 등 새로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를 통해 △이용자 확대 및 편의성 제고 △혁신제품 기업의 판로지원 강화 △혁신조달 운영환경 개선 △관계부처-기관 협업 지원 기능 등을 신설했다.

조달청은 혁신장터 1주년을 맞아 온라인 퀴즈·댓글이벤트와 함께 설문조사를 실시해 시스템 이용만족도 및 개선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강신면 구매사업국장은 “올해는 혁신조달의 패러다임이 공급자 중심에서 수요자 중심으로 전환하는 매우 중요한 시점이며, 정부기관 및 지자체 등 다수 공공기관 간의 제대로 된 협업이 꼭 필요하다”면서 “혁신장터는 이러한 범정부 혁신조달 사업의 단일창구로서 혁신수요 제기부터 혁신기술·제품 발굴, 기업의 국내외 판로지원까지 모두 이뤄지는 구심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송세준 기자 21ssj@electimes.com        송세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산업정책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