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서머너즈 워’ 동남아 토너먼트 전개…e스포츠 열기 이어가
지난해 12월 말부터 베트남·인도네시아 길드 토너먼트, 태국 여성 게이머 대상 리그 개최
강수진 기자    작성 : 2021년 01월 13일(수) 22:31    게시 : 2021년 01월 13일(수) 22:31
지난해 12월 컴투스가 동남아시아 지역별 다양한 콘셉트로 ‘서머너즈 워’ 토너먼트 전개했다.
모바일 게임 기업 컴투스(대표 송병준)가 글로벌 히트작 ‘서머너즈 워: 천공의 아레나(이하 서머너즈 워)’의 토너먼트를 동남아시아 여러 국가에서 다양한 콘셉트로 진행하며 글로벌 e스포츠 열기를 이어가고 있다.

컴투스는 지난해 12월부터 약 한달간 인도네시아, 베트남, 태국 등 동남아시아 주요 지역에서 현지 유저들이 참여하는 ‘서머너즈 워’ 토너먼트를 전개했다. 세 지역별 토너먼트는 지난해 11월 말 성황리에 막을 내린 ‘서머너즈 워’ 글로벌 e스포츠 대회 ‘서머너즈 워 월드 아레나 챔피언십(SWC)’의 인기에 이어 동남아시아 팬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진행됐다.

먼저 인도네시아 베트남에서는 각 지역에서 활동하는 길드 대상의 토너먼트가 열렸다. 인도네시아에서는 현지의 상위 300위 내 길드 중 8개 길드가 선발돼 토너먼트가 진행됐고, 2개조로 나눠 리그전을 전개하고 승점이 높은 두개 팀이 파이널 토너먼트를 치러 지역 최고 길드를 가렸다.

또 베트남에서는 총 34개 신청 길드 중 16개 길드가 선발돼 토너먼트가 개최됐고, 지난해 12월말부터 실시된 조별 리그전을 통해 승리한 두 팀이 오는 23일 열리는 파이널 토너먼트에서 최종 대결을 펼칠 예정이다.

태국에서는 여성 게이머들을 대상으로 한 리그 ‘발키리 아레나’를 개최해 유저들의 이목을 모았다. 대진 추첨부터 파이널까지 약 3주간의 일정으로 진행됐으며, 현지 유저들의 열띤 참여 속에 총 16명 여성 선수가 선발돼 토너먼트가 펼쳐졌다.

세 지역별 토너먼트는 각 지역의 ‘서머너즈 워’ 페이스북을 통해 중계됐다.

컴투스 관계자는 “해당 경기들은 종료 후 수만 건에 이르는 조회수를 기록하며 ‘서머너즈 워’의 현지 인기와 식지 않는 e스포츠의 열기를 증명했다”고 평가했다.

앞서 컴투스는 지난 2017년부터 ‘서머너즈 워’ 글로벌 e스포츠 대회 ‘SWC’를 전 세계를 대상으로 개최하고 있다. 지난 해 전 경기를 온라인으로 진행해 역대 월드 파이널 최대 조회수를 기록하기도 했다.

컴투스 관계자는 “이번 동남아 토너먼트 뿐만 아니라, 아시아, 웨스턴 지역에서 규모, 지역, 방식 등 콘셉트에 변화를 준 다양한 토너먼트를 개최해 글로벌 유저들에게 e스포츠를 통한 더욱 풍부한 경험과 관전 재미를 제공하고 있다”고 전했다.



강수진 기자 sjkang17@electimes.com        강수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e-게임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1월
12
3456789
101112
13
14
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