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경북 이웃사촌 시범마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 159개소 선정
500세대 신재생에너지 보급 계획, 에너지 자립도 제고와 주민부담 경감
윤재현 기자    작성 : 2020년 12월 02일(수) 23:44    게시 : 2020년 12월 02일(수) 23:49
태양광발전소가 설치된 안계복지문화센터
청년이 찾아드는 이웃사촌 시범마을 조성이 한창인 의성군 안계면 일원의 159개소가 ‘2021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 사업’공모에 사업대상으로 최종 선정됐다.

이번 공모사업에 태양광(3kw) 148개소, 태양열(9.12㎡) 6개소, 지열(17.5kw) 5개소가 선정되었으며, 이 가운데 28개소는 지난 달 부터 입주를 시작한 청년 주거시설을 비롯한 면민회관, 경로당 등 공공건물로 관리비 절감과 함께 마을 공동체 활성화가 기대된다.

국비 5억4000만원 등 총사업비 12억원이 투입되는 이번 사업은 자부담 투입 회수기간이 짧아 주민들의 적극적인 신청이 이어졌으며, 특히 태양광의 경우 자부담 설치비 91만원의 회수 기간이 2년 이내로 짧아 주민들의 선호도가 높았다.

신재생에너지가 보급되면 매년 소나무 2천3백그루 식수 효과가 있으며, 연간 약 8천3백만원의 전기료를 절감할 수 있으며, 누구나 전기료 걱정 없이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어 에너지복지 실현도 기대된다.

에너지 자립마을 조성은 경북도가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밀․유채꽃 경관관광단지, 골목정원 조성과 더불어 쾌적하고 정갈한 이웃사촌 시범마을 만들기의 핵심사업 중 하나로, 내년에도 지속적으로 추진해 안계면 소재지 일원에 총 500세대의 신재생에너지를 보급할 계획이다.

유정근 인구정책과장은 “청년층 유입으로 젊어진 이웃사촌 시범마을에 신재생에너지 보급을 통해 주민들 전기료 부담 감소와 함께 거주환경을 개선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일자리와 주거, 의료, 복지 등을 두루 갖춘 행복마을 조성을 위해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윤재현 기자 mahler@electimes.com        윤재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신재생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1월
12
3456789
101112
13
14
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