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발목 잡힌 수소충전소 보급, 전문가들 해결 나서
설계, 가스, 안전, 설비 전문가 19명 자문단 구성
윤병효 기자    작성 : 2020년 12월 02일(수) 13:41    게시 : 2020년 12월 02일(수) 13:41
서울 강동구에 위치한 GS칼텍스 수소충전소.
수소경제 발목을 잡고 있는 수소충전소 보급 확대를 위해 전문가들이 뭉쳤다.

환경부는 수소경제 활성화와 수소차 보급 확대를 위해 수소충전소 구축 자문단을 구성하고 3일 정부세종청사 6동 회의실에서 첫 회의를 개최했다.

환경부는 수소충전소 운영사업자 간담회, 구축사업자 간담회, 정책협의회 등 다각적으로 현장의 어려운 점과 건의 사항을 듣고 이를 해소하기 위해 설계, 가스, 안전, 설비 등 각 분야별 전문가 19명으로 수소충전소 자문단을 구성했다.

자문단 첫 회의는 수소충전소 입지 가능 부지를 대상으로 입지 가능성, 인·허가 문제점, 갈등 예상 등을 집중적으로 논의했다. 환경부는 수소충전소 입지 가능한 부지를 하루빨리 확보하기 위해 소속·산하기관 및 중앙부처, 지자체 소유의 공공 유휴부지를 조사하고 있다. 이번 회의 논의 결과를 토대로 자문단과 함께 체계적으로 발굴된 부지의 현장을 조사할 계획이다.

자문단에서는 행정절차 간소화 방안, 지역주민과의 소통강화 등의 우수사례를 공유하고 구축 단계별로 맞춤형 상담을 제공해 신속하게 수소충전소를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그린뉴딜 추진계획에 따라 2022년까지 도심에 250기, 고속도로에 60기 등 총 310기의 수소충전소를 구축해 수소차 운행자들이 충전하는데 불편이 없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김승희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탄소중립 사회 구현과 숨쉬기 편한 대한민국으로 나아가는데 있어 수소 사회 활성화는 핵심적인 부분”이라며 “수소충전소가 조속히 구축될 수 있도록 전문가들과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병효 기자 chyybh@electimes.com        윤병효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자원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1월
12
3456789
101112
13
14
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