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에너지 전환 연착륙 위해 발전업계 다각적인 지식공유
‘발전기술컨퍼런스 2020’ 어떤 발표 이뤄졌나
재생에너지 급증에 따른 전력계통·시장제도 개편 필요성 제기
전력거래소, 오는 2024년까지 총 2단계에 걸친 전력시장 개편안 제시
장문기 기자    작성 : 2020년 12월 02일(수) 13:40    게시 : 2020년 12월 02일(수) 14:41
‘2020 발전기술컨퍼런스’ 포스터.
코로나19 영향으로 온라인으로 개최된 ‘발전기술컨퍼런스 2020’을 통해 발전업계는 에너지 전환, 탄소중립 등의 급격한 변화를 어떻게 이뤄낼 것인지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최근 지구 온도 상승을 산업화 이전 대비 1.5℃ 이내로 유지하기 위해 탄소중립이 강조되고 에너지 전환에 탄력이 붙으면서 세계적으로 재생에너지가 급속도로 늘어나고 있다.

그러나 태양·바람 등 자연적인 에너지원에 의존하는 발전방식인 재생에너지가 전력계통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커지면서 전력수급 불안정성으로 인한 문제가 발생하기 시작했다.

올해 발전기술컨퍼런스에서는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들이 논의됐고 전력시장 제도에 대한 고민까지 공유됐다.

신재생 분과 발표에 참여한 이유수 에너지경제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재생에너지발전이 전력계통에 전력수급 불균형, 전력품질 저하, 전력계통 관성 약화, 정전위험 가중 등의 영향을 미친다고 설명했다.

서두에 미국 캘리포니아 순환 정전, 영국 대규모 정전, 남호주 정전 등 해외사례를 언급한 이 선임연구위원은 국내에서도 ▲제주도 풍력발전 출력제한 증가 ▲호남 배전계통 과전압 발생 ▲주파수가 불안정할 때 풍력·태양광 전력생산 중단 ▲원자력발전소 출력 감발 등의 사례가 있었다고 소개했다.

이 선임연구위원은 “전통적인 전력계통이나 시장구조로는 전력계통 안정성 확보와 시장거래 활성화 추진이 어려울 것”이라며 “배전계통의 안정성을 전제로 분산에너지 시장거래를 위한 새로운 제도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이런 우려와 관련 있는 발표는 발전기술 분과에서도 이뤄졌다.

이성우 전력거래소 차세대설계팀 대리는 현행 전력시장이 비제약 기반의 거래제도로 이뤄져 있다는 점을 가장 큰 문제점으로 지적했다.

이 대리는 “비제약 기반 거래제도는 발전계획을 수립할 때 송전제약이나 열제약 등 반영할 수 있는 제약조건을 반영하지 않아 전력시장과 계통 간의 필연적 괴리가 발생한다”며 “부득이하게 별도의 운영발전계획을 수립해 계통운영에 사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로 인해 실제로 계통을 운영할 때 출력변동을 유발하게 되고 이는 결국 전력거래대금 증가에 이은 전기요금 상승으로 이어지고 있다는 것이다.

이 대리에 따르면 전력거래소는 현행 전력시장의 불합리를 해결하기 위해 제약발전계획 기반으로의 전환, 지점별 한계가격 도입 검토, 당일시장·실시간시장·예비력시장 등 다단계시장 개설, 보조서비스 보상 합리화, 발전기 비용평가 정확도 향상 등의 개편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내년에 이뤄질 1단계 전력시장 개편을 통해 하루전시장 거래제도와 보조서비스 정산체제를 손보고 전국단위 재생에너지 관제 시스템, 통합발전계획 시스템 구축을 거쳐 오는 2024년 2단계 전력시장개편을 마무리하겠다는 복안이다.

한편 환경/안전 분과에서는 김태형 한국남동발전 인재기술개발원 부장이 플랜트 성능개선에 따른 온실가스 저감량 정량화 사례연구, 4차산업기술 분과에서는 박수용 블록체인학회장이 신재생에너지 산업의 디지털 혁신에 대해 발표하는 등 발전기술컨퍼런스 모든 분과에서 에너지 전환과 탄소중립의 연착륙을 위해 지혜를 모았다.


장문기 기자 mkchang@electimes.com        장문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력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1월
12
3456789
101112
13
14
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