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KIAT, GVC 재편 대응 국제R&D 지원 가속화
KOTRA·KEIT와 R&D-수출 연계지원 업무협약 체결
양진영 기자    작성 : 2020년 12월 01일(화) 13:49    게시 : 2020년 12월 01일(화) 13:49
국내 기업의 국제R&D와 해외 시장 진출을 원스톱 지원하기 위해 산업기술 R&D 지원과 수출 진흥 대표기관이 뭉친다.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과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그리고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은 1일 ‘글로벌 수요기반 R&D 및 수출 연계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KIAT, KEIT의 국제R&D사업과 KOTRA의 글로벌 수요발굴, 수출 프로그램을 연계해 기술력을 보유한 국내 기업의 해외 시장 진출을 종합 지원하기 위해 추진됐다.

이에 따라 ▲글로벌 R&D 수요 발굴 및 국내기업 매치메이킹 ▲글로벌 수요 연계 국제공동기술개발사업 추진 ▲국제공동기술개발사업 수행기업의 수출 지원 등을 협력한다.

또 앞으로 기술 개발을 바탕으로 해외에 진출하려는 국내 기업은 글로벌 수요 발굴·매칭부터 국제R&D 수행, 그리고 사업화·수출까지 기술개발 전주기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됐다.

특히, KIAT와 KOTRA는 올해 초부터 국내기업의 글로벌밸류체인(GVC) 진출 지원 프로그램을 공동기획해 8월 글로벌수요연계형 국제공동기술개발사업을 성공적으로 신설한 바 있다.

이 사업은 글로벌 수요가 있는 국내 기업의 기술개발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으로 잘 알려지지 않은 신규 사업임에도 불구하고 10:1이 넘는 경쟁률을 보일 만큼 산업계의 호응도가 높았다.

공모 결과 BMW의 생산 공장 내에서 활용할 차세대 라이다 핵심 소프트웨어 개발 과제를 제안한 국내 중소기업 서울로보틱스를 포함해 총 5개사의 과제가 선정됐으며, 이날 KIAT-KOTRA-KEIT 협약식과 함께 프로젝트 발족식을 개최하고 본격적인 연구개발에 착수했다.

3개 기관은 급변하는 글로벌 시장 환경에 대응해 우리 기업을 적시 지원하기 위해 정보 교류 및 협력 사업도 강화할 예정이다.

석영철 KIAT 원장은 “글로벌 수요를 확보한 기업의 R&D 지원을 위해 원팀을 구성함으로써, 기업의 해외 진출 성과를 창출하고 정부 정책 효과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유관기관과 적극적으로 협업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진영 기자 camp@electimes.com        양진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산업정책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