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12월~내년 3월까지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시행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의 수도권 운행제한 및 한·중 양국간 정책공조 강화
계절관리기간 나쁨일수 3~6일, 평균농도 1.3~1.7㎍/㎥ 저감 추진
오철 기자    작성 : 2020년 11월 30일(월) 18:40    게시 : 2020년 11월 30일(월) 18:40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푸른 하늘을 위한 제2차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시행'에 관해 브리핑하고 있다.
내일부터 수도권 전역에 배출가스 5등급 차량에 대한 운행이 제한된다. 16기의 석탄발전이 가동 중지되고 324개의 사업장이 미세먼지 배출 감축에 들어간다.

정부는 30일 올해 12월 1일부터 내년 3월 31일까지 4개월간 시행될 예정인 '제2차 미세먼지 계절관리제'의 주요 사항을 설명하고 국민의 협조를 요청했다.

각 부처와 지자체는 배출가스 5등급차 운행제한 등 국민의 실생활에 직접 영향을 미치는 과제의 시행 사항을 국민께 사전에 적극 알리고 이해관계자 협의 등을 거쳐 세부 추진계획을 마련함으로써 정책의 실행력을 높이고자 준비를 해왔다.

미세먼지 계절관리제는 미세먼지 고농도 시기인 그해 12월부터 이듬해 3월까지 평소 보다 강화된 배출 저감과 관리 조치로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의 강도와 빈도를 완화하기 위한 제도입니다.

앞서 정부는 수송, 발전, 산업, 생활 등 부문별 대책의 시행으로 2016년 4개월 간 배출량 대비 초미세먼지(PM2.5) 직접배출량을 6729톤(20.1%) 감축했다. 배출량 감축 목표를 차질없이 달성할 경우 계절관리기간 최근 3년 대비 초미세먼지 나쁨 일수(36㎍/㎥ 이상)는 3~6일, 평균농도는 1.3~1.7㎍/㎥ 저감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우선 처음으로 전국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중 저공해 조치를 하지 않은 차량은 수도권에서의 운행이 평일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4개월간 제한된다.

다만 제도 시행의 목적이 5등급 차량에 대한 신속한 저공해 조치 유도에 있는 만큼 충분한 예외 대상을 두어 국민 불편은 최소화하면서 제도의 효과는 높이기로 했다.

환경부와 수도권 3개 시·도는 수도권 178개 지점에서 무인단속카메라를 운영 중이며 지난 11월 27일부터 한국환경공단에 통합관제센터를 열고 5등급 차량 단속 상황을 실시간으로 감시하고 지원할 계획이다.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뤄지는 내달 3일 하루동안은 5등급 차량 운행제한을 시행하지 않는다.

지난 계절관리제에 동참했던 사업장의 수가 총 324개로 늘어난다.

정부는 사업장 불법배출 저감을 위해 첨단 감시 장비를 총돈원해 집중적인 단속을 실시하며 17개 시도에서 약 1100여명의 민감 점검단을 운영한다.

석탄발전 가동정지도 지난해 8~15기에서 9~16기로 확대된다. 나머지 석탄발전기는 잔여 예비력 범위 내에서 최대한 상한제약(80% 출력)을 시행한다.

계통 안전을 전제로 단위발전량 당 미세먼지 배출량이 많은 발전기부터 우선 가동정지에 들어갈 예정으로 지난 계절관리제 때 보다 높은 미세먼지 감축 효과가 기대된다.

한·중 양국 정부의 정책 공조도 강화된다. 한·중 환경부는 미세먼지 고농도 시기에 시행되는 우리나라의 계절관리제(12~3월)와 중국의 추동계대책(10~3월) 대책을 각각 강력하게 추진하기로 했다.

아울러 충남도-장쑤성, 서울시-베이징 등 지방정부 차원의 미세먼지 정책교류·협력사업도 추진한다.

환경부는 미세먼지 계절관리제의 실행력 강화를 위한 점검기구로 국무조정실에 관계부처 합동 총괄점검팀(팀장: 국무2차장)을, 환경부에는 종합상황실(실장: 환경부차관)을 설치‧운영한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지난 계절관리제의 시행이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의 강도와 빈도를 낮추는데 상당한 효과가 있었다는 것이 확인됐다”라며 “푸른 하늘이 일상이 되는 날을 앞당기기 위해 국민 한분 한분이 미세먼지 계절관리제에 적극 동참해 주시길 간곡히 요청드린다”라고 말했다.


오철 기자 ohch@electimes.com        오철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력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