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LS전선, 해상풍력개발 세계 1위 업체와 손잡다
덴마크 오스테드사에 5년간 초고압 해저케이블 우선공급
양진영 기자    작성 : 2020년 11월 24일(화) 09:02    게시 : 2020년 11월 24일(화) 09:02
LS전선 직원들이 경기도 안양시 LS타워에서 오스테드(Ørsted)사의 덴마크 코펜하겐 본사와 영국 런던 법인 등과 화상 회의를 통해 계약을 체결하고 있다.
LS전선(대표 명노현)은 세계 1위 해상풍력개발 업체인 덴마크 오스테드(Ørsted)사와 ‘5년간의 초고압 해저 케이블 우선공급권’ 계약을 체결했다고 지난 24일 밝혔다.

LS전선은 오스테드와 세계 최대 규모인 영국 혼시(Hornsea) 및 대만 장화현(彰化縣) 해상풍력단지 등의 케이블 구축 사업을 진행하며 협력관계를 쌓아 왔다. 

이번 계약은 수 천억원대 규모로 추정된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코로나 팬데믹 속에서도 각국이 신재생에너지에 대한 투자를 이어가고 있다”며 “글로벌 해상풍력 시장 선도 기업과 협력을 강화하게 돼 사업 확대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마티아스 바우센바인(Matthias Bausenwien) 오스테드 아시아・태평양 본부장은 “해상풍력 시장은 아시아・태평양을 중심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며 “글로벌 시장을 리딩하기 위해서는 LS전선과 같은 경쟁력을 갖춘 신뢰할 수 있는 케이블 파트너들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양진영 기자 camp@electimes.com        양진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기기기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1월
12
3456789
101112
13
14
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