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한국전기공사협회 제5차 전국시도회장 회의 개최
산업간 업역 혼재 따른 업역 수호 대응방안 등 요청
정형석 기자    작성 : 2020년 11월 23일(월) 14:13    게시 : 2020년 11월 24일(화) 09:52
한국전기공사협회(회장 류재선)는 20일 서울 등촌동 소재 중앙회 회의실에서 ‘제5차 전국 시도회장 회의’를 개최하고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각 부서별 주요 추진사업에 대한 보고 및 질의가 이어졌으며, 협회의 가장 큰 현안 중 하나인 오송 사옥 건립과 전기와 통신 간 업역 혼재에 따른 대책 방안 등에 관해 논의했다.

류재선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정상적인 사업 추진이 어렵지만 협회는 회원사의 권익을 지켜내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며 “시도회장님들도 업계의 방향성을 제시할 수 있는 고견을 제시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에 양영우 제주도회장은 “제주도의회는 최근 기존 전기공사 영역이던 가로등을 스마트 도로조명 플랫폼이란 이름으로 통신과 융합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어 이에 대한 대응이 필요하다”면서 “또한 제주도에서 낙찰받은 업체들이 손해 보고 공사한다는 민원이 많은 만큼 중앙회 차원에서 도서 지역 할증을 적용한 품셈 개선에 도움을 줬으면 한다”고 건의했다.

양관식 전북도회장은 “사용전 검사와 관련해 전기안전공사가 운영 중인 여기로시스템은 오류가 잦고, 12월에 검사 신청이 집중돼 있는데 인력 부족을 이유로 3~4개월 지연되고 있다”며 “조속한 사용전 검사가 시행될 수 있도록 중앙회 차원에서 도와달라”고 말했다.


정형석 기자 azar76@electimes.com        정형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기공사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1월
12
3456789
101112
13
14
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
31